홈으로
[본청] 놀고 있는 땅에 나무 심으면 조림비 지원합니다.

등록일 : 2006-06-05

조회 : 5227

산림청(청장 서승진)은 6월초부터 오는 8월말까지 다락밭, 공한지 등 농촌의 노동력 감소, 이농현상 등으로 수년간 제대로 활용되지 않아 놀고 있는 토지를 산림으로 복원하기 위한 전국 유휴토지 실태를 조사한다. 또한 이 기간중 유휴토지 소유자가 자발적으로 나무를 심겠다고 신청하면 묘목대금 및 조림 보조비를 현금으로 지원한다고 산림청은 밝혔다.

산림청의 이번 조사대상 토지는 농업진흥지역 밖의 농지 중 영농조건이 나빠 생산성이 낮은 한계농지로 조림 후 5년 이내 다른 용도로의 전용 등 토지이용계획이 없는 토지, 2년 이상 토지 본래의 용도로 사용되지 않고 방치된 토지, 마을에서 공동으로 관리할 수 있는 마을공회당 주변 공한지, 마을 숲이지만 관리되지 않고 훼손된 토지, 하천변/도로변 등 마을 주민들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한지 등이다.

특히 이번 조사기간 중 유휴토지를 소유하고 있는 사람이 본인 소유 유휴지에 자발적으로 나무를 심고자하는 경우, 시·군(읍·면·동)에 조림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연차별로 조림계획에 반영하여 조림이 끝나는 대로 묘목대, 조림 보조비를 현금으로 지원한다. 이런 경우 수종선택과 조림작업은 토지 소유자가 자유롭게 실시하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에는 산림과 연접해 있거나 다른 용도로 전용이 불가능한 토지 등 산림복원 효과가 큰 순으로 우선 지원하게 된다.

이번 산림복원용 유휴토지 전국 실태조사의 목적은 유휴토지를 친환경적으로 활용하고 기후변화협약 및 도쿄의정서 발효에 따른 탄소흡수원 확보를 위한 것이다.
주소지
행사위치
담당부서
 
작성자
운영자 
키워드
 
연락처
 
첨부파일
댓글등록
댓글등록
회원가입
등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