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목련목 : 오미자과의 낙엽식물
  • 학명 : Schisandra chinensis (Turcz.) Baill.
  • 분류 : 오미자과
  • 서식장소 : 산골짜기

나무의 일생

줄기는 갈색이고 나무를 기어오르는 성질이 있다. 잎은 어긋나고 넓은 타원형 · 긴 타원형 또는 달걀 모양이며 뒷면 잎맥 위에는 털이 있고 가장자리에 치아 모양의 톱니가 있으며 꽃은 6~7월에 피고 단성화이며 약간 붉은빛이 도는 황백색이다. 꽃이 핀 다음 암꽃의 꽃턱은 길이 3~5cm로 자라서 열매가 수상으로 달린다. 열매는 장과로 거의 둥글고 이삭 모양으로 여러개가 달리며 8~9월에 홍색으로 익으며 1~2개의 홍갈색 종자가 들어 있다. 한국 · 일본 · 중국 · 우수리 · 아무르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열매에 신맛, 단맛, 쓴맛, 짠맛, 매운맛의 다섯가지 맛이 섞여 있어 오미자라하며 그 중 신맛을 가장 강하게 느낄 수 있으며 약용한다. 오미자에는 여러 종류의 물질이 들어 있어서 천식 치료에 효능이 탁월하고, 강장제로도 이용되며, 눈을 밝게 해줄 뿐만 아니라 장을 따뜻하게 해준다. 오미자를 약으로 쓸 때는 붉게 익은 오미자를 술에 담그거나 말려서 가루로 만들어 먹으면 된다. 여름에는 시원하게, 겨울에는 따뜻한 전통차로 또는 독특한 색과 맛을 내는 음식으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 제주도에는 검은 열매가 달리며 잎이 조금 작은 흑오미자가 자생하고 있다. 몽정은 꿈을 꾸다가 정액이 배설되는 병증이며, 유정은 허약해서 정액이 무의식적으로 나오는 병증으로 동의보감에도 오미자는 남자의 정력을 돋우어 몽정과 유정을 다스린다고 한다. 잘 익은 열매는 단맛이 있고 독특한 향기가 나며 이것을 합한 맛이 아주 좋기 때문에 옛날 아이들이 산에 올라가서 즐겨 따먹던 열매이다. 시잔드린 · 고미신 · 시트럴 · 사과산 · 시트르산 등의 성분이 들어 있어 심장을 강하게 하고 진해 · 거담 작용이 있어서 기침이나 갈증 등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된다. 말린 열매를 찬물에 담가 붉게 우러난 물에 꿀 · 설탕을 넣어 음료로 마시거나 화채나 녹말편을 만들어 먹는다. 밤 · 대추 · 미삼을 함께 넣고 끓여 차를 만들거나 술을 담그기도 한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