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꼭두서니목 : 인동과의 낙엽 관목
  • 학명 : Lonicera praeflorens Batalin
  • 분류 : 인동과
  • 서식장소 : 산지의 숲 속

나무의 일생

약 1m의 높이로 자라며 어린가지는 갈색 바탕에 검은빛 반점이 있으며 묵은가지는 잿빛이며 나무껍질은 세로로 갈라지고 줄기의 속은 흰색이다.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양이거나 타원 모양이고 길이 3~6cm, 나비 2~4cm로 끝이 뾰족하고 밑은 둥근 모양이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앙면에 부드러운 털이 빽빽이 나며 잎자루는 길이 1~5mm이다. 꽃은 3~5월에 연한 붉은색 또는 노란빛을 띤 흰색으로 잎보다 먼저 피는데, 묵은 가지 끝에서 길이 2~3mm이 꽃자루가 나와 2송이씩 달리며 꽃자루에는 잔 털이 나고 선점이 있다. 수술은 5개로서 화관보다 약간 길며 열매는 장과로서 공 모양이고 5~10월에 붉은빛으로 익는다. 나무는 관목으로 죽은 나무같이 줄기 껍질이 너덜너덜 벗겨지다 만 것 같다. 경남을 제외한 전국의 표고 100~1,800m 사이에 자생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괴불나무'중에서도 일찍 꽃을 피운다 해서 '울괴불나무'라 불리우며 올아귀꽃나무라고도 한다. 올괴불나무는 잎없이 꽃부터 피는데 가지에 매달려 있는 작은 꽃들은 멀리서 보면 꽃같지도 않으나 관상용으로 정원 또는 울타리용으로 주로 심는다. 앙증맞는 예쁜 꽃에 비해 수피는 너덜너덜한 것이 지저분한 느낌이 든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