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 으름덩굴과의 낙엽 덩굴식물
  • 학명 : Akebia quinata (Thunb.) Decne.
  • 분류 : 으름덩굴과
  • 서식장소 : 산과 들

나무의 일생

길이 약 5m로 가지는 털이 없고 갈색이며 잎은 묵은가지에서는 무리지어 나고 새가지에서는 어긋나며 손바닥 모양의 겹잎이다. 작은잎은 5개씩이고 넓은 달걀 모양이거나 타원형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끝이 약간 오목하다. 꽃은 암수한그루로서 4~5월에 자줏빛을 띤 갈색으로 피며 잎겨드랑이에 총상꽃차례로 달린다. 꽃잎은 없고 3개의 꽃받침조각이 꽃잎같이 보인다. 수꽃은 작고 6개의 수술과 암꽃의 흔적이 있으며 암꽃은 크고 3~6개의 심피가 있다. 꽃받침은 3장, 열매는 장과로서 긴 타원형이고 10월에 자줏빛을 띤 갈색으로 익는다. 길이 6~10cm이고 복봉선으로 벌어진다. 번식은 종자나 포기나누기 · 꺾꽂이 등으로 한다. 한국(황해도 이남) · 일본 ·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과육이 달고 바나나와 비슷해서 가을 산의 바나나로 불리며 또 과육을 먹으면 흰색의 단맛을 지니는 젤리처럼 생긴 과육이드러나며 씨앗이 씹히면서 차가운 느낌이 전해져 얼음 같은 느낌이 난다고 해서 '으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과육은 날것으로 먹고 어린 잎은 말려 차 대신 마시거나 나물로 먹으며 씨에서 기름을 뽑아 사용하기도 하며 줄기로는 바구니를 짜기도 한다. 양지바른 곳이면 어떠한 토양에도 잘 자라며 내한성도 있어 정원이나 공원에 심기에 적당하다. 열매가 바나나와 비슷하여 한국 바나나라고도 부르며, 줄기에 매달린 채 익으면 껍질이 벌어지는데 그 모양을 보고 '임하부인'이라고 부른다. 관상용과 꽃꽂이용으로 이용되는 것은 물론, 으름 새순과 어린 줄기는 나물로 먹었고, 향기가 좋은 꽃은 말려 두었다가 향낭에 넣어 향수를 대신했으며 줄기를 삶은 물은 노란색이나 황갈색의 염료로도 이용했으며 특히 약용으로도 중요하게 사용했다. 한방에서는 줄기를 통초라 하여 소염성 이뇨제, 소변통, 요도염, 인후통, 정신신경안정제 등으로 이용했고, 뿌리껍질은 목통이라 하여 배뇨장애를 치료하는데에 이용했다. 열매는 연복자라 하여 이뇨제, 중풍, 관절염을 치료하는데 이용했으며 열매를 씹어 먹으면 울화증이 풀리며, 임산부의 붓기, 젖분비 부족에 약용했다. 자가수정이 잘 안되기 때문에 두 그루이상을 심어 가꾸는 것이 좋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