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안내 : 쌍떡잎식물 용담목 : 물푸레나무과의 낙엽교목
  • 학명 : Chionanthus retusus Lindl. & Paxton
  • 분류 : 물푸레나무과
  • 서식장소 : 산지

나무의 일생

높이 약 20m로 나무껍질은 잿빛을 띤 갈색이고 어린 가지에 털이 약간 나며 잎은 마주나고 잎자루가 길며 타원형이고 길이 3~15cm, 나비 2.5~6cm이다. 가장자리는 연한 갈색 털이 나며 꽃은 암수딴그루로서 5~6월에 피는데, 새가지 끝에 원뿔 모양 취산꽃차례로 달린다.
꽃받침과 화관은 4개로 갈라지고 꽃잎은 흰색이며 나비 3mm정도이며 작은 꽃자루는 길이 7~10mm이고 마디가 있다. 수술은 2개로서 화통에 붙으며, 암술은 1개이며 열매는 핵과로서 타원형이고 검은 보라색이며 10~11월에 익는다. 번식은 종자나 꺾꽂이로 한다. 한국(중부 이남) · 일본 · 타이완 · 중국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이팝나무는 이밥나무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으며 이밥은 '이씨의 밥'이란 의미로 조선시대에 벼슬을 해야 비로소 이씨인 임금이 하사하는 흰 쌀밥을 먹을 수 있다 하여 쌀밥을 이밥이라 하였다고 한다. 5월 5~6일경인 입하 때 꽃이 핀다는 의미의 '입하나무'가 변하여 '이팝나무'가 되었다고 하며 실제로 '입하목'으로 부르는 지역도 있으며, 전라도에서는 '밥태기', 경기도에서는 '쌀나무'라고 부르기도 한다. 쌀과 관련하여 이름이 주어진 식물로 조팝나무, 까치밥, 밥티꽃, 며느리밥풀이 있다. 이팝나무 꽃이 피는 오뉴월은 보릿고개로, 어쩌면 그 시절 굶주린 사람들에겐 이팝나무 꽃송이가 하얀 밥처럼 보였을지도 모른다. 하얀 쌀밥을 연상하게 할 만큼 이팝나무 꽃 모양은 쌀밥과 많이 닮았다.
경상북도 남부에서 전라북도의 중간쯤을 잇는 선의 남쪽에 주로 자라며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이팝나무만도 많으며 은행나무, 소나무, 느티나무에 이어서 다음으로 많은 나무다. 이팝나무는 일본과 중국의 일부에도 자라나 세계적으로 희귀한 나무로 알려져 있으며 그래서 이 나무를 처음 본 서양인들은 쌀밥을 알지 못하니 눈이 내린 나무로 보아 눈꽃나무라 하였다.
관상가치가 풍부하고, 관리가 편해서 조경수로 적당하다. 어린 잎을 차로 이용하거나 나물로 먹고, 잎을 잘게 썰어 끓이면 다갈색의 염료로도 이용할 수 있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