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메인화면으로 이동 > 행정·정책 > 보도자료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백두대간 '정맥' 연간 산림혜택 2조 900억 원

담당부서
대변인실
작성자
정우진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7-03-21
조회수
214
키워드
산림청
연락처
내용보기
백두대간 '정맥' 연간 산림혜택 2조 900억 원 이미지1

- 산림청 '백두대간과 정맥의 산림자원 실태·변화조사' 결과 -


백두대간 '정맥'이 국민에게 제공하는 산림혜택이 연간 2조 9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한국임학회, 한국환경생태학회 등과 함께 2009년부터 수행한 '백두대간과 정맥의 산림자원 실태와 변화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를 얻어냈다고 20일 밝혔다.

정맥은 백두대간에서 갈라져 나온 13개의 우리나라 고유 산줄기를 말한다. 주변에 2,200만 명(91개 시·군)이 삶의 터를 가지고 있어 215만 명(32개 시·군)이 거주하고 있어 백두대간 자락에 비해 더 광범위한 산림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 북부지역을 가로지르는 '한북정맥'의 경우 연간 혜택이 1조 5335억 원으로 가장 높게 평가되었다. 이는 주변에 거주하는 국민 한 사람이 연간 약 12만원의 산림환경 혜택을 받는 수준이다.

하지만 연구 결과 백두대간에 대해 국민 68.9%가 관심을 갖고 있는 반면 정맥에 대한 관심은 31.9%에 불과해 정맥에 대한 연구와 정책 확대를 통한 국민 밀착형 서비스로 정맥 가치에 대한 이해를 높일 필요성이 있다.

개발 등으로 인한 정맥 보호도 시급하다. 정맥에 대한 실태 조사 결과 도로, 공원묘지, 골프장, 채광·채석 등으로 인한 대규모 훼손이 발생한 곳만 800여 개소 이상이었다.

또 '백두대간 보호지역'의 산림자원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두대간 강원북부지역(향로봉~구룡령)에서 침엽수들이 쇠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향로봉에서 구룡령 구간은 평균고도 1000m 이상의 고산지역으로 침엽수가 자생하던 공간이었지만 2016년 현재 2009년 조사결과와 비교하면 활엽수가 점점 늘어나고(54.66%→61.06%) 침엽수는 줄어드는(침엽수림 15.14%→13.77%, 혼효림 30.19%→25.16%) 양상을 보이고 있다.

관련 연구를 한 산림과학원 권진오 박사는 "우리 역사와 함께한 백두대간과 정맥이 지역 주민의 새로운 삶의 방식과 산림구성 변화에 직면해 있다"며 "지속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지역 주민과 학계, 관련기관과의 '균형잡힌 산림 관리'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산림청 최은형 백두대간팀장은 "매년 백두대간과 정맥의 산림자원 조사와 훼손지 복원사업을 지방자치단체, 환경사회단체, 관련기관과 함께 실시하고 있다."라며 "백두대간과 정맥에 대한 정책적 지원 확대와 함께 해당 지역 산림복원에 적극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연구결과는 21일 국회에서 열리는 '세계산림의 날·식목일 기념 심포지엄'에서 '백두대간의 가치와 한국정맥의 이해'라는 주제로 공개된다.

  • 첨부파일
    (170320)보도자료_백두대간 ‘정맥’ 연간 산림혜택 2조 900억원.hwp [4032512 byte]
    3211.JPG [367598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행복한 대한민국을 여는 정부3.0
자주하는질문
민원신청
직원안내
법령정보
규제개혁
정보공개
데이터개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