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산림과학원 > 알림마당 > 동영상자료실
  • 프린트

컨텐츠 영역입니다.

동영상자료실

[뉴스] 제주 곶자왈 이산화탄소 흡수 탄소저장고

담당부서
정보통계담당관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09-10
조회수
15302
방송일
20130830
방송매체
SBS
연락처
 
키워드
국립산림과학원 
내용보기
* 3G/4G 환경에서 데이터 요금이 발생 할 수 있으니 WIFI 환경에서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주의 허파라 불리는 곶자왈이 탄소 저장고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연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이 중형차 4만 대가 내뿜는 양과 맞먹는 수치라고 합니다.
안수경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 생태계의 보고이자 허파라 불리는 곶자왈입니다.
나무와 덩굴식물, 암석 등이 뒤섞여 숲을 이룬 곶자왈이 탄소 저장고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지난 2월부터 넉달간 선흘과 저지, 청수 곶자왈지역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입니다.
곶자왈에 주로 분포된 종가시 나무 숲의 탄소 저장량은 ha당 87톤, 곰솔 숲은 126톤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다른 지역의 탄소 저장량보다 최고 2배 가까이 많은 수치입니다.
제주 곶자왈이 한해 동안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은 16만 6천 톤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는 중형차 4만여 대가 한 해 동안 내뿜는 이산화탄소량에 맞먹는 수치입니다.
곶자왈이 기후온난화 주범인 이산화탄소 흡수에 톡톡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최형순/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박사 : 곶자왈 숲에 있는 나무들이 개체수가 많고 또한 생장량이 우수하기 때문에 일반 숲에 비해서 약 1.4배에서 2배의 탄소를 많이 저장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곶자왈의 보존가치가 재입증된 만큼 원형을 지키는 일과 함께 치유의 숲으로 활용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윤영균/국립산림과학원 원장 : 절대적으로 보존해야 할 곳은 보존해야 하지만, 또 숲 치유나 에코힐링 같은 숲으로 활용될 수 있는 방안을 같이 모색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산림청은 무분별한 개발에 원형을 잃어가는 곶자왈 보호를 위해 오는 2023년까지 계획됐던 사유림 매수계획을 3년 앞당겨 완료하기로 했습니다
  • 첨부파일
    산림과학원_20130910.jpg [63696 byte]
    HMC_SBS뉴스(제주)곶자왈이산화탄소흡수탄소저장고.wmv [13707130 byte]
    HMC_SBS뉴스(제주)곶자왈이산화탄소흡수탄소저장고.webm [10953893 byte]
    HMC_SBS뉴스(제주)곶자왈이산화탄소흡수탄소저장고.mp4 [15676730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