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목원미리보기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수목원미리보기 > 수목원의 오늘
    • 프린트

    수목원의 오늘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작성자
    박소라
    작성일
    2010-12-27
    조회수
    894
    전화번호
    카테고리
    키워드
    내용보기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이미지1 새소리가 들렸습니다. 그것이 어딘가는 깍깍이고, 다른 어딘가는 짹짹이고, 또 저 어딘가는 찌직인데 그 소리들이 한데로 섞여 그들이 우리처럼 대화를 하는 것도 같습니다. 어지럽게 날아다니는 작은 새 한마리를 쫓아 걸어간 곳이 문득 정신을 차리니 관상수원입니다. 관상수원 이곳저곳을 그리도 재빠르고 날렵하게 날아다니며 작은 몸을 놀립니다. 겨울의 한 가운데에 시간이 섰습니다. 그 곳에는 사람의 기운이 없고, 생기발랄한 활력이 없고, 또한 시끌벅적한 소리조차 들리지 않아 보다못한 새들이 그 자리를 대신해 줍니다. 때로는 사람이, 때로는 고라니와 멧돼지가, 때로는 이렇게 새들도 자연이 비워놓은 옆자리를 지킵니다. 지저귀는 새들과 그 소리를 듣는 모든 살아있는 것들 사이에 방금 선을 넘어 들어온 제가 끼어들 틈은 없습니다. 다만 한마리 새를 쫓아 관상수원 이곳저곳을 다니며 지켜볼 뿐입니다. 그 새가 처음에 보았던 그 새인줄 알지도 못한 채 행여 날아갈까 숨을 죽이며 다가갑니다. 소란스럽지 않은 조용한 12월의 관상수원, 시간은 다시 겨울을 흐르고 있습니다.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1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2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3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4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5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6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7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8
    • 관상수원의 겨울 한 가운데에서  썸네일 이미지9
    • 첨부파일
      숲의명예전당가는길_녹지않은눈 [352213 byte]
      숲의명예전당 [197040 byte]
      관상수원1 [390270 byte]
      관상수원2 [484466 byte]
      뛰노는새 [325799 byte]
      느티나무길 [276743 byte]
      무궁화원 [329722 byte]
      산림문화체험강좌정자 [201626 byte]
      산림박물관 [143747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자원봉사신청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