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목원미리보기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수목원미리보기 > 수목원의 오늘
    • 프린트

    수목원의 오늘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작성자
    박소라
    작성일
    2011-02-01
    조회수
    1236
    전화번호
    카테고리
    키워드
    내용보기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이미지1 앙상한 가지만을 남긴 모감주나무는 찬란하게 빛나던 여름의 순간을 뒤로한 채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그는 한 여름의 노란 꽃송이가 예쁘던 모감주나무이며, 가을에 까맣게 익은 열매 안의 검은 씨로 염주를 만들던 그 모감주나무입니다. 하지만 지금 그에게 남은 것은 앙상한 가지와 꽈리처럼 생긴 주머니 속 검은 열매 뿐입니다. 모진 겨울 바람을 맞으며 가지 한 끝을 잡고 대롱대롱. 겨울의 흔적을 담은 모감주나무 열매는 그렇게 하루 종일 흔들리고 있습니다. 화려했던 여름의 순간과 풍요롭던 가을의 순간과 애처로운 겨울의 순간, 마르고 뒤틀린 작은 주머니 속에 담긴 것은 지금까지 살아온 시간인가 봅니다.

    •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썸네일 이미지1
    •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썸네일 이미지2
    •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썸네일 이미지3
    •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썸네일 이미지4
    •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썸네일 이미지5
    •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썸네일 이미지6
    •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썸네일 이미지7
    • 검은 씨 열매를 달고 썸네일 이미지8
    • 첨부파일
      여름모감주나무 [233135 byte]
      모감주나무꽃 [92446 byte]
      겨울모감주나무1 [110271 byte]
      겨울모감주나무2 [151191 byte]
      가지에매달린열매 [79074 byte]
      바닥에떨어진모감주나무열매 [89562 byte]
      숲의명예전당모감주나무 [127851 byte]
      관상수원모감주나무 [140172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자원봉사신청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