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목원미리보기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수목원미리보기 > 수목원의 오늘
    • 프린트

    수목원의 오늘

    종려방동사니와 히말라야바위취

    작성자
    박소라
    작성일
    2011-02-15
    조회수
    1403
    전화번호
    카테고리
    키워드
    내용보기
    종려방동사니와 히말라야바위취 이미지1 밖에서 제 모습 드러내며 피는 법이 없는 온실의 식물들은 우리가 굳이 발걸음을 옮기지 않고서는 볼 수가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우리는 그들이 찬란하게 꽃을 피우는 순간을 놓치는 경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다소 긴 공간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종려방동사니와 히말라야바위취의 꽃을 이제야 보았습니다. 과거 이집트인들이 종이(파피루스)를 만드는 데 이용했다는 종려방동사니의 노란 빛깔 꽃. 겨울에도 꽃을 피워 '설화'라 부른다는 히말라야바위취의 탐스러운 꽃. 꽃이 지기 전 발견해 다행스런 마음과 이제야 만나 아쉬운 마음이 뒤섞입니다. 미처 보지 못한 순간의 잔여물입니다. 이번 겨울에도 많은 아름다운 것들을 쉬이 흘려보내며 살았겠지요. 봄이 다가오는 것을 느끼고서야 겨울에 놓친 것이 소중해집니다. 추위가 한풀 꺽인 수목원을 방문하시면 탄성이 먼저 터져나오는 난대온실에 들러보십시오. 늦겨울 꽃을 피운 식물들이 반겨줄 터이니 말입니다.
    • 종려방동사니와 히말라야바위취 썸네일 이미지1
    • 종려방동사니와 히말라야바위취 썸네일 이미지2
    • 종려방동사니와 히말라야바위취 썸네일 이미지3
    • 종려방동사니와 히말라야바위취 썸네일 이미지4
    • 종려방동사니와 히말라야바위취 썸네일 이미지5
    • 첨부파일
      온실히말라야바위취 [153118 byte]
      히말라야바위취꽃 [211659 byte]
      온실종려방동사니 [201268 byte]
      온실종려방동사니2 [245604 byte]
      난대온실백량금 [277180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자원봉사신청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