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물정보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생물정보 > 재밌는생물세상엿보기
    • 프린트

    재밌는생물세상엿보기

    물고기는 왜 소금쟁이를 모른척 할까?

    년월
    2009년07월
    분류
    곤충
    제목
    물고기는 왜 소금쟁이를 모른척 할까?
    내용보기
    물고기는 왜 소금쟁이를 모른척 할까? 이미지1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김용하)은 산림생물과 관련한 호기심과 재미를 유발할 수 있는 과학적 지식을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국립수목원에서 들려주는 “생물세상 엿보기”를 연재하고 있다. 7월에는 그 다섯 번째 이야기로 물위에 살면서도 물고기에게 잡아먹히지 않는 소금쟁이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한다.

    □ 논이나 물웅덩이, 저수지 등에 가보면 비가 오지 않는데도 조그만 물보라가 이는 것을 볼 수 있다. 그것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몸이 가늘고 길고, 다리도 더 가늘고 긴 조그만 곤충이 헤엄치는 것이 보인다. 오늘 이야기의 주인공, 소금쟁이이다. 소금쟁이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곤충 중 하나로 물이 고인 곳이라면 어디서나 쉽게 관찰할 수 있다.

    □ 소금쟁이는 물위에서 생활을 한다. 무술영화의 고수처럼 물위를 빠르게 이동하면서 빠지지도 않는다. 소금쟁이의 다리 끝마디에는 작은 털이 무수하게 나있고, 여기에 홈이 있어 쿠션역할을 하는 공기가 맺히게 된다. 이렇게 맺혀진 공기가 물을 밀쳐내기 때문에 소금쟁이는 여유롭게 물위를 헤엄쳐 다닐 수 있는 것이다.

    □ 하지만 생각해보면 물위에서만 사는 것은 매우 불안한 일일 것이다. 언제 물고기가 잡아먹으려고 물속에서 나타날지 모르기 때문이다. 옛날 수중전파탐지기가 없던 시절에 군함들이 잠수함을 두려워하던 것과 같은 이치일 것이다. 그런데도 소금쟁이들은 여유롭게 헤엄치며 물위에서의 생활을 즐기고 있다. 왜 일까? 물고기가 자신들을 잡아먹지 않으리라는 것을 이미 알기 때문이다.

    □ 소금쟁이는 노린재목의 곤충이다. 노린재류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상한 냄새를 풍기는 체액을 분비하여 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소금쟁이도 천적들이 싫어하는 냄새가 나는 분비물을 배출하여 자신을 보호한다. 설령 물고기가 잡아먹으려고 했다가도 금방 뱉어내기 때문에 소금쟁이는 물고기가 많은 물위에서도 여유롭게 헤엄치며 살아 갈 수 있는 것이다.
    • 물고기는 왜 소금쟁이를 모른척 할까? 썸네일 이미지1
    • 첨부파일
      소금쟁이 [1893997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자원봉사신청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