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원소식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수목원소식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인천 영종도의 새로운 식물손님 "큰조뱅이, 비누풀, 노랑도깨비바늘"

담당부서
작성자
관리자 
게시일
2009-10-14
조회수
2430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인천 영종도의 새로운 식물손님 "큰조뱅이, 비누풀, 노랑도깨비바늘" 이미지1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김용하)은 2009년 한반도 산림생물표본 인프라 사업의 일환으로 영종도를 조사하면서 3종류의 미기록식물을 발견하였다고 밝혔다. '큰조뱅이(Breea setosa  (M.Bieb.) Kitarn)'는 북한 함경도지역의 높은 곳에만 자생한다고 알려진 귀한 식물로 남한에서는 최초로 확인되었다. 또한 가칭 '노랑도깨비바늘(Bidens polyepis S.F.Blake)'은 노란꽃이 매우 아름답게 피는 한반도 미기록 귀화식물이며, 더불어 그동안 일부 원예종으로 식재되었던 비누풀(Saponaria officinalis L.) 역시 이번 조사를 통해 야생으로 퍼져나가 우리나라에 정착, 미기록 귀화식물로 확인되었다.





큰조뱅이(Breea setosa  (M.Bieb.) Kitarn)는 국화과에 속하는 식물로 그동안 국내에서는 표본은 물론 남한내 분포기록이 전무한 식물로, 문헌에는 백두산 촬영사진기록과 함남 혜산진에 자생한다고 명시된 식물이다. 현재 영종도에는 모래가 있는 물가 옆 전석지 부근, 방파제 옆 낮은 둑 등 두곳에 백여포기가 자생하고 있다. '엉겅퀴아재비', '개지칭개', '풀가시엉겅퀴'라 불리기도 한다. 또한 이번 발견을 토대로 인근지역의 표본을 재조사한 결과 인천항 부두 주변에서도 서식하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또한 이번조사 결과 , 국내에서 처음 분포가 확인된 가칭 노랑도깨비바늘(Bidens polyepis S.F.Blake)은 국화과에 속하는 한해살이풀로서 원산지는 북아메리카지역이다. 도깨비바늘과 비교해 볼 때 노란색의 설상화가 매우 잘 발달하여 아름답고 화려하게 느껴지는 귀화식물로 이러한 꽃의 특징을 따서 새로 국명을 부여하였다. 현재 영종도에는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가 지나고 있는 운복동 지역에 천여포기 이상의 큰 군락이 집단적으로 서식하고 있다.



미기록 귀화식물로 확인된 비누풀(Saponaria officinalis L.) 은 석죽과에 속하는 유럽원산의 여러해살이풀로서 원예식물로 도입되어 일부 지역에서 비누풀이란 이름으로 식재되어 키우던 식물이었는데 이번 조사결과 완전히 귀화한 상태로 서식하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비누풀 역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가 지나는 2개의 마을에서 분포하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비누풀이란 이름은 비누성분이 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인천국제공항이 들어서기 이전에 영종도에 분포하였던 희귀식물에 대한 분포역을 함께 조사하였는데, 희귀식물인 동시에 독특한 기생식물인 초종용은 아직 일부개체가 분포하고 있음이 확인되었으며, 논에서 자라던 매화마름의 경우는 대부분의 경작지가 개발된 관계로 남은 개체를 확인하지 못하였다.



국립수목원에서는 추계조사까지 완료한 후, 영종도 식물상에 대한 종합적인 보고서를 작성할 계획으로, 이는 공항건설로 인한 식물의 변화를 예측하는데 좋은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첨부파일
    영종도 [270928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자원봉사신청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