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뉴스

메인화면으로 이동 > 행정·정책 > 산림청뉴스 > 해명·설명
  • 프린트

해명·설명

[설명자료] 캠핑의 계절 ‘숯의 역습’ 유해물질 34배 검출(20170323 TV조선)

담당부서
대변인
작성자
김경화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7-05-02
조회수
1632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2017년 3월 23일, tv 조선 보도에 대한 설명자료)
“캠핑의 계절 ‘숯의 역습’ 유해물질 34배 검출”



[보도내용]

□ 착화탄에서 이산화질소가 대기환경기준(3.4ppm)의 34배까지 검출되어 충격적임

□ 숯에서 나오는 유해물질인 질산바륨의 안정성 기준을 과학적인 실험이 아닌 시중에 판매되는 숯 제품의 평균값을 허용치로 정해 믿을 수 없는 상황임




[산림청 입장]

□ 본 보도는 산림청 관련 내용에 대한 오해의 소지가 있어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 착화탄에서 이산화질소가 대기환경기준(3.4ppm)의 34배까지 검출 부분에 대하여

  ○ 착화탄 내의 질산바륨 연소 시 발생되는 이산화질소는 흡입장치가 있는 사용 환경에서는 연소가스의 99.9%가 제거됩니다. 이에 성형목탄 규격·품질표에서 배기가 잘되는 곳에서 사용하고, 구이용으로 사용 시 전체가 완전히 불이 붙고 최소 5분 후에 사용하도록 하고 있어 단순하게 대기환경기준과 비교하여 위해성을 비교하는 것은 맞지 않습니다.



□ 질산바륨의 안정성 기준을 과학적인 실험이 아닌 시중 판매제품의 평균값을 내 허용치 정했다는 부분에 대하여

  ○ 현 성형목탄 규격·품질 기준의 질산바륨 함량 기준(30%이하)은 국립환경과학원의 위해성평가(재활용제품의 위해성 평가기법 정립과 관리방안 수립, 2010,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자료)에 따른 바륨의 유해성 기준값(30.9%, 309,398㎎/㎏) 내에 설정되어 있어 이 기준을 적용하여 30%이내로 허용치를 정하였습니다.

  ○ 현재 산림청은 성형목탄에 대한 질산바륨 등 위해성 평가 기준 등에 대하여는 재검토하여 품질기준을 개정할 계획이며, 장기적으로 질산바륨을 대체할 수 있는 착화제를 개발하여 보급하기 위해 현재 ‘유해물질 저감형 성형탄 개발 및 일산화탄소 저감형 성형탄 대량제조 기술 개발’에 대한 연구용역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 첨부파일
    (산림청_설명자료).pdf [304026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자주하는질문
민원신청
직원안내
법령정보
규제개혁
정보공개
데이터개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