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원소식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수목원소식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풍혈’, 뜨거워지는 기후에 산림생물 피난처로 주목

담당부서
연구기획팀
작성자
김은아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7-07-12
조회수
1202
키워드
국립수목원, 풍혈, 얼음골, 산림생물 피난처
연락처
내용보기
‘풍혈’, 뜨거워지는 기후에 산림생물 피난처로 주목 이미지1

□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정선군에 위치한 ‘풍혈’(일명 얼음골)에서 냉기가 뿜어져 나오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포착하였다.
  ○ 해당 장면은 덥고 습한 산바람이 산자락을 타고 흘러내리면서 풍혈의 바위틈에서 뿜어져 나오는 냉기를 갑자기 만나면서 국소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이다. 습하고 무더운 여름에 갑자기 냉장고를 열었을 때 일시적으로 안개가 발생하는 현상과 같다.

□ ‘풍혈’은 크고 작은 돌들이 깔려 있는 산비탈(너덜지대)와 그 지하에 저장되어 있던 냉기가 외부로 흘러나오면서 발생하는 미기상학적 현상이 합쳐져 나타나는 독특한 현상이다. 일 년 내내 일정한 온도가 유지되는 바람이 불어, 여름에는 찬 공기가 나오고 겨울에는 따뜻한 바람이 나온다.
  ○ 국립수목원은 과거 한랭했던 시기의 육상 식물들의 피난처로서 풍혈의 기능에 주목하고 풍혈의 미기상학적 현상과 식물의 변화 과정을 꾸준히 연구하고 있다. 풍혈 또한 식생 천이와 같이 자연이 변화하는 과정의 일부이며 장소별로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 풍혈의 시원한 환경은 최근 들어 뜨거워지는 우리나라 기후에 수분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는 일반 식물들에게도 좋은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뚝지치, 월귤, 흰인가목, 참골담초 등 한랭한 북부 또는 고산 지역에서 주로 관찰되는 자생식물들이 낮은 해발 고도의 풍혈 지역에서도 나타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 풍혈 주변 지역은 일반 지역보다 꽃이 피는 시기 또는 열매를 맺는 시기 등에 변이가 많아 지역의 생물다양성을 높이는데 기여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러한 변이가 높아질수록 종자 산포 시기, 식물을 이용하는 곤충 등 야생 동물이 방문할 수 있는 시기가 다양해지기 때문이다.
  ○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등 다른 나라들도 오래 전부터 풍혈을 중요한 식물 피난처로 연구하고 있다. 물론 과거부터 현재까지 풍혈은 인간에 의해 토종꿀을 채취하거나 휴식장소로 이용되었고, 풍혈의 원리를 활용하여 얼음이나 음식물을 저장하는 시설을 조성했었다.
  ○ 그러나 최근 일부 풍혈 지역이 피서지로 알려지면서 풍혈에서만 나타나는 희귀식물이 사라지기도 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국립수목원은 지난 2013년 우리나라에 알려진 25개의 풍혈에 대한 특징과 형태, 인근에 자생하는 식물을 발표한 바 있으며, 더 많은 풍혈이 있다고 보고 있다.”라고 하며, “앞으로도 풍혈의 미기상학적 현상과 지형에서 볼 수 있는 산림생물종 보전 효과와 진화생태학적 영향을 보다 자세히 연구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내용 문의 : 국립수목원 산림자원보존과 김동갑, 조용찬 연구사 (031-540-1064. 1062)

  • 첨부파일
    풍혈 관련 이미지.jpg [582845 byte]
    ‘풍혈’, 뜨거워지는 기후에 산림생물 피난처로 주목.hwp [2104832 byte]
    풍혈 관련 이미지 10컷.zip [7219532 byte]
    [동영상1]애추사면의 바위틈 사이에서 냉기가 뿜어져 나오는 모습.MP4 [76474990 byte]
    [동영상2]애추사면에 국지적으로 형성된 안개현상과 동굴형 풍혈에서 냉기가 뿜어지는 모습.MP4 [97405455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민원신청
직원안내
법령정보
산림용어사전
정보공개
데이터개방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