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산림과학원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빨라진 봄, 올해 고로쇠 수액 채취 서둘러야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나성준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03-07
조회수
92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빨라진 봄, 올해 고로쇠 수액 채취 서둘러야
- 국립산림과학원, 고로쇠 수액 생산량 모니터링으로 출수시기 예측-


□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경칩(驚蟄) 시기에 맛볼 수 있다고 알려진 대표적 고소득 임산물 고로쇠수액(지리산 지역)의 출수시기가 따뜻해진 날씨로 작년에 비해 앞당겨져 작년보다 열흘 정도 빨라졌다고 7일 밝혔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의 모니터링 결과, 올해의 경우 2월 초(2월 4일)부터 고로쇠 수액의 본격적인 출수가 관찰되었다. 작년에 한파의 영향으로 2월 중순(2월 14일)부터 출수되었던 것과 비교하면 약 열흘 정도 일찍 출수된 것이다.

○ 고로쇠수액 채취 시기를 결정할 때는 일교차 조건이 가장 중요한데 특히 영하와 영상을 오가는(-5도∼14도) 조건일 때 출수량이 급격히 증가한다.

○ 고로쇠수액은 채취기간이 3주 내외인 단기소득임산물이기 때문에 적정 시기를 놓칠 경우 수확량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 현재 지리산 지역 이외 경상남도 진주 지역, 강원도 원주 지역의 출수량을 조사한 결과 진주의 경우 2월 15일경 출수가 종료된 반면 원주의 경우 2월 18일부터 출수가 시작되고 있어 지역별 출수시기의 예측 또한 수확량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 고로쇠 수액은 산업적인 이용을 위해 지속적인 생산량이 확보되어야 하지만 최근 기후변화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출수량의 예측이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

○ 이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기후변화에 의한 임업인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1991년부터 ▲ 수액 채취 표준공정조사 ▲ 수액채취 관리기술 개발 ▲ 수액 천연음료 제조기술 등 수액자원 개발을 위한 연구를 주로 수행하였으며 최근에는 기후인자와 수액 출수량과의 상관성을 밝혀 급격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2018년부터는 수액생산의 대표지역 중 하나인 지리산 지역(해발고도 800m)에 조사목을 설정해 매년 기후변화에 따른 적정 수액 출수 시기와 출수량을 조사하고 있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자연현상을 규칙적으로 이해한다는 일은 매우 어렵지만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수액생산량 예측모델을 개발할 것이다. 이를 통해 기후변화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임업인들의 수익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빨라진 봄, 올해 고로쇠 수액 채취 서둘러야 이미지1 빨라진 봄, 올해 고로쇠 수액 채취 서둘러야 이미지2 빨라진 봄, 올해 고로쇠 수액 채취 서둘러야 이미지3

  • 첨부파일
    고로쇠 수액분출 모습.JPG [2014227 byte]
    고로쇠 수액채취 장면.JPG [3615449 byte]
    기후변화에 따른 고로쇠수액 생산량 모니터링.jpg [683681 byte]
    (190307)보도자료-빨라진 봄, 올해 고로쇠 수액 채취 서둘러야.hwp [1667072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