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소식

  • 프린트

보도자료

쥐꼬리망초, 오미자 등 신품종 조사기준 마련

담당부서
품종심사과
작성자
윤도현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03-27
조회수
283
키워드
산림식물 18종 특성조사요령 개발사업 추진
연락처
내용보기
쥐꼬리망초, 오미자 등 신품종 조사기준 마련 이미지1 쥐꼬리망초, 오미자 등 신품종 조사기준 마련 이미지2 쥐꼬리망초, 오미자 등 신품종 조사기준 마련 이미지3 쥐꼬리망초, 오미자 등 신품종 조사기준 마련 이미지4

□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권오웅)는 2019년에 쥐꼬리망초, 오미자 등을 포함한 산림식물 18종에 대해 신품종 출원이 가능하도록 특성조사요령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 특성조사요령(TG, Test Guidelines)은 신품종을 출원할 때 출원서 작성의 기준으로 활용하거나, 품종심사를 위한 식물의 특성을 조사하기 위한 지침서로 식물의 꽃?열매?잎?줄기?뿌리 등의 형질에 대한 조사 기준과 측정 방법 등을 정리한 가이드북이라 할 수 있다.

□ 품종센터는 올해 TG개발 사업을 위하여 3월 27일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상록호텔에서 산림관련 민간,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 50여 명과 함께 ‘2019년 특성조사요령 제정을 위한 위탁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특성조사요령 제정 방안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 올해는 특용작물로 많이 재배되고 있는 ‘오미자’와 약용으로 쓰이는 자생식물인 ‘쥐꼬리망초’, 관상용으로 품종이 많이 육성이 되고 있는 ‘솔체꽃’ 등 향후 신품종 개발 가능성이 높은 식물들이 사업대상 식물로 선정되었다.

□ 권오웅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나고야의정서 시대를 맞이하는 지금, 국내 산림 식물자원 7천여 종 중 아직도 264종에 대한 특성조사요령만 만들어져 있을 만큼 산림자원식물에 대한 개발이 부족한 편이다. 국제적으로 경쟁력과 개발가치가 높은 수종부터 신속히 개발하는 것이 자원의 선점이라는 측면에서 중요하다.”라며 “항상 육종가와 임업인과 소통하여 기능성물질 등 부가가치가 높은 신품종이 나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 첨부파일
    (190327)NFSV 보도자료-쥐꼬리망초, 오미자 등 '신품종 조사기준 마련'.hwp [232960 byte]
    (190327)NFSV 관련사진1-개느삼 개화.bmp [725638 byte]
    (190327)NFSV 관련사진2-국수나무 개화.bmp [824598 byte]
    (190327)NFSV 관련사진3-정금나무 화서.bmp [1036854 byte]
    (190327)NFSV 관련사진4-진달래 개화.bmp [847222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