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소식

  • 프린트

보도자료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신품종 제200호 탄생

담당부서
품종심사과
작성자
윤도현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07-11
조회수
138
키워드
표고 ‘산조715호’, 산림분야 품종보호권 200번째로
연락처
내용보기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신품종 제200호 탄생 이미지1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신품종 제200호 탄생 이미지2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신품종 제200호 탄생 이미지3

□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이용석)는 11일 산림분야 품종보호 등록 제200호를 기념하여 품종보호권 및 감사패 전달식을 충주시 상록리조트에서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 지난 2008년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가 출범한 이래 8년 만에 100번째 신품종이 등록되었고, 다시 3년 만인 올해 200번째 신품종이 탄생하였다.

  - 산림신품종보호제도 시행 이래, 제200호로 등록된 신품종의 주인공은 표고 ‘산조715호’로 산림조합중앙회 산림버섯연구센터(센터장 정남훈)에서 개발한 품종이다.

  - 표고 ‘산조715호’는 갓이 넓고 두꺼우며 조직이 단단하여 저장성이 우수하고 유통기간이 길어 버섯재배농가에서 선호하는 품종으로서 고소득 자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 산림버섯연구센터에서는 2008년도 ‘산조702’를 첫 번째로 품종보호 출원한 이후, 현재까지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 29품종을 출원하였으며(전체 출원품종 중 7%), 이중 23품종이 등록되어(전체 등록품종의 11%), 산림작물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 산림버섯연구센터 정남훈 센터장은 ‘앞으로도 신품종 개발에 매진하여 산림자원의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번 기념행사는 사단법인 산림자원육종가협회 회원을 포함한 민간 육종가, 대학, 공공기관, 지자체 및 중앙기관의 신품종개발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어 산림 육종가의 품종출원 의욕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었다.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이용석 센터장은 ‘다양한 품종 개발을 통해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시장경제에서 성공할 수 있는 힘이며 산업화를 앞당길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하였으며 ‘2021년 안에 300호 품종이 등록될 수 있도록 심사업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첨부파일
    (190711)NFSV 보도자료-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신품종 제200호 탄생.hwp [844800 byte]
    (190711)NFSV 관련사진1-산림분야 제200호 신품종-표고 '산조 715호'.JPG [3452797 byte]
    (190711)NFSV 관련사진2-품종호보권등록증(제200호, 산림조합중앙회장-표고 '산조715호').jpg [636919 byte]
    (190711)NFSV 관련사진3-산림 품종보호등록 제200호 기념 시상식(왼쪽부터 장용석 품종심사과장, 고한규 산림버섯연구센터 연구실장).JPG [1471436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