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산림과학원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제주도 숲 밝히는 별, ‘운문산반딧불이’ 보존나선다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나성준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08-02
조회수
237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제주도 숲 밝히는 별, ‘운문산반딧불이’ 보존나선다
-국립산림과학원 ‘운문산반딧불이’ 보존 연구 진행해-


□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의 제주산림과학연구시험림은 청정지역의 지표종인 ‘운문산반딧불이’의 집단 서식지다. 하지만 최근 이상기후의 영향, 인간의 간섭으로 인해 반딧불이의 서식지 훼손과 개체수 감소 우려가 커지고 있다.

□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제주산림과학연구시험림 내의 ‘운문산반딧불이’의 서식지 생육환경을 모니터링하고 개체를 증식하기 위한 다양한 현장 시험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운문산반딧불이(Luciola unmunsana Doi)’는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산에서 처음 보고되어 붙여진 이름이다. 크기는 8∼10mm 정도로 해마다 6월 말부터 7월 초 짝짓기 시기가 되면 몸에서 스스로 빛을 내며 한여름 숲속을 별처럼 수놓는다.

 ○ 생활사 전부를 육상에서만 보내는 곤충으로 물이 있는 습지를 선호하는 다른 반딧불이와 다르게 유충기를 땅속에서 보내기 때문에 숲에서 생활하는 특성이 있다.

□ 2013년부터 ‘운문산반딧불이’가 시험림에서 지속적으로 관찰되고 있으나, 최근 한라산의 평균 기온이 평년에 비해 낮게 나타났고, 갑작스런 집중호우가 잦아지는 등 서식지가 훼손될 가능성이 높다.

  ○ 이외에도 인간의 간섭으로 서식지가 제한되거나 파편화되기도 하는데, 도시의 불빛은 반딧불이의 짝짓기를 위한 점멸성 발광 기능(수컷 분당 약 60∼80회)을 저하시켜 번식활동을 방해한다고 알려져 있다.

  ○ 암수 모두 날개가 있는 애반딧불이와 달리 운문산반딧불이의 암컷은 날개가 없어 서식지가 파괴되면 이동이 불리하므로 숲 환경 보전 및 서식지 내 개체 증식이 더욱 중요하다.

□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운문산반딧불이’의 개체 증식 및 서식지 보존?확대를 위해 짝짓기와 산란, 유충 부화 등을 시험림에서 관찰하였으며, 알에서 깨어난 유충을 시험림에 방사하는 등 개체 증식을 위한 시험연구를 수행하였다.

□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고상현 소장은 “미래 후손에게도 반딧불이 추억을 지켜줄 수 있도록 운문산반딧불이의 서식지 환경 보존에 국민들의 관심이 필요한 시기”라며 “제주도 산림과학연구시험림의 생물종다양성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도 숲 밝히는 별, ‘운문산반딧불이’ 보존나선다 이미지1 제주도 숲 밝히는 별, ‘운문산반딧불이’ 보존나선다 이미지2

  • 첨부파일
    난대림 운문산반딧불이 야경과 산수국2.jpg [804019 byte]
    운문산반딧불이 집단 서식지 야경2.jpg [807525 byte]
    운문산반딧불이 사진자료.zip [11718959 byte]
    (190801)보도자료-제주도 숲 밝히는 별, ‘운문산반딧불이’ 보존나선다.hwp [272384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