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산림과학원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산림목재자원 가치 측정하는 신규재적표 만든다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나성준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08-08
조회수
217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산림목재자원 가치 측정하는 신규재적표 만든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편백과 삼나무 신규재적표 고도화 사업 현장토론회’ 개최-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우리나라 산림의 임목자원량을 평가하는 경영표이자 산림사업의 기본척도가 되는 ‘신규재적표 고도화(현행화) 사업 현장토론회’를 지난 7월 16일(화) 전남 강진군의 편백림 현장에서 개최하였다.
   ※ 재적표 : 나무의 부피를 수치화하여 만든 표, ㎥로 표기

□ 기존의 수종(나무종류)별 재적표는 1960∼1970년대에 작성된 것으로 현재의 산림구조와 맞지 않다. 1970년대 우리 산림은 어린 나무가 대부분이었으나 40여 년이 지난 2015년 기준으로 장령림(30년 이상) 비율이 72.2%, 큰 나무(대경목)가 30.4%를 차지하고 있어 이를 반영한 신규재적표의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 이에 산림청과 국립산림과학원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에 걸쳐 낙엽송, 소나무 등의 8수종에 대하여 개발을 완료하였으며, 올해는 편백과 삼나무의 신규재적표 개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 특히 올해 재적표 개발 대상인 편백은 숲치유, 휴양 등으로 일반인에게 선호도가 가장 높은 수종이다. 목재 가격도 산림 수종들 중 최고가이며, 조림수종으로 각광 받아 산림목재자원의 경영화, 산업화를 위해 정확한 임목자원량 측정치가 요구되고 있다.

□ 신규재적도는 정확한 측정치를 바탕으로 우수 수종을 적합한 환경에 조림하며 효율적인 산림목재자원을 경영할 수 있어, 현재보다 임목자원량을 최소 5% 이상 증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정확한 임목자원 정보를 바탕으로 적합한 정책을 수립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임업 소득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
 
□ 산림청 산림자원과 한창술 과장은 “국유림(1,618천ha, 23.2%)뿐만 아니라 전체 산림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사유림(4,250천ha, 67.1%)의 경영에 있어 정확도와 신뢰성 높은 재적표를 개발하여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임업 소득 향상뿐만 아니라, 산림부문 온실가스 인벤토리 산정 결과에 대한 국제적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산업연구과 강진택 박사는 “이번에 착수하는 재적표 현행화 사업은 국가 및 산주(산림소유자)들의 산림목재자원에 대한 올바른 가치 평가에 도움이 되는 의미 있는 사업”이며, “산림청과 함께 올해 말까지 우리나라 주요 산림수종에 대한 새로운 재적표 개발사업을 완료하여 전국 산림사업 현장에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산림목재자원 가치 측정하는 신규재적표 만든다 이미지1

  • 첨부파일
    현장토론회 사진.jpg [5561059 byte]
    (190808)보도자료-산림목재자원 가치 측정하는 신규재적표 만든다.hwp [6354432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