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산림과학원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가구와 주택용 건조목재도 피톤치드가 풍부해..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나성준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08-21
조회수
185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가구와 주택용 건조목재도 피톤치드가 풍부해..
-국립산림과학원, 건조목재에서 방산되는 피톤치드 양 측정-
- 건조 과정을 거친 제재목에서도 피톤치드 풍부, 특히 여름철 높아 -

□ 건조된 목재에서도 피톤치드가 나올까? 최근 목조주택과 실내 인테리어 등으로 친환경 목재 사용이 증가되면서, 가공된 목재에서도 피톤치드가 나오는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이러한 물음에 답하기 위해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목재를 건조하여 제재한 직후 내뿜는 휘발성 물질을 측정하였다. 그 결과 건조된 목재에서도 모노테르펜(monoterpene)과 세스퀴테르펜(sesquiterpene) 등 피톤치드 성분이 85% 이상 나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 가평과 남해의 소나무와 편백 원목을 제재하여 저온 건조한 뒤, 일정한 크기(16㎝×16㎝×1.2㎝)로 시편을 만들어 휘발성 물질을 측정한 결과, 소나무는 5,330ng/L(나노그램 퍼 밀리리터), 편백은 2,680ng/L의  피톤치드 물질을 발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또한 건조목재에서 발생하는 피톤치드는 특히 여름철 실내 환경(온도 30도, 습도 70% 조건)에서 더 많이 나오며 봄과 가을철 실내 환경에 비해 편백은 약 33%, 소나무는 약 3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립산림과학원 목재화학연구과 이성숙 과장은 “숲을 찾아가지 않더라도 목재를 사용한 실내에서도 피톤치드를 통해 스트레스 완화, 면역력 강화, 항균작용 등의 긍정적 효과들을 경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바쁜 도시생활로 숲을 자주 찾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목재를 이용한 실내 인테리어를 통해 우리 가족만을 위한 산림욕장 만들기를 추천한다”고 전하였다.

가구와 주택용 건조목재도 피톤치드가 풍부해.. 이미지1

  • 첨부파일
    테스트하우스(홍릉)1.jpg [273449 byte]
    (190820)보도자료-가구와 주택용 건조목재도 피톤치드가 풍부해...hwp [6702592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