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산림과학원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脫플라스틱 시대, 종이의 역할을 모색하다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나성준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10-04
조회수
133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脫플라스틱 시대, 종이의 역할을 모색하다
- 국립산림과학원 전문가 초청 세미나 개최 -


□ 플라스틱은 화석연료에서 추출한 유기 화합물로 가볍고 단단하며 성형이 자유로워 일상생활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엄청난 양의 쓰레기와 그로 인한 환경 오염문제가 대두되면서, 전지구적으로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소재 개발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탈플라스틱 시대에 플라스틱의 대안으로 주목받는 종이의 역할을 모색하고 종이자원 이용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자, 오는 10월 2일 국립산림과학원 목재이용연구동 목재이용회의실에서 ‘플라스틱 대체 종이 포장재 개발 및 상용화 현황’을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한다.

□ 이번 세미나는 국내 최초 non-PE 친환경 종이컵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한 ㈜리페이퍼 윤 철 대표(이하 윤 대표)의 발표로 진행되었다. 폐플라스틱의 감축과 관리를 위한 EU 및 미국 등 선진국의 환경 정책을 소개하고, 플라스틱 대체 종이 코팅제 개발 및 상용화 현황을 공유하였다.

○ 탈플라스틱 움직임은 EU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선진국 역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 규제에 관한 법률을 제정함에 따라 5년 내 모든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이 전면 금지될 것이다.

○ 국내에서도 탈플라스틱의 움직임은 이미 시작되었다고 전하였다. 정부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 50%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에 국내 식당, 커피 전문점, 대형 마트, 서점에서 포장용기 등 1회용 제품을 종이 소재로 바꾸려는 노력이 확대되고 있다.

□ 윤 대표는 “종이는 가볍고 변형이 용이하며 유연함과 강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어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훌륭한 소재”라며, “앞으로도 국내 유일의 펄프?제지분야 국립연구기관인 국립산림과학원과 소통하고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계속 되기를 희망한다”고 하였다.

□ 국립산림과학원 목재화학연구과 이성숙 과장은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소재 개발은 인류를 위해 반드시 풀어야할 숙제”라며, “본 세미나를 계기로 향후 플라스틱 대체를 위한 펄프 및 종이자원의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脫플라스틱 시대, 종이의 역할을 모색하다 이미지1 脫플라스틱 시대, 종이의 역할을 모색하다 이미지2 脫플라스틱 시대, 종이의 역할을 모색하다 이미지3

  • 첨부파일
    플라스틱 대체 종이 포장재 개발 및 상용화 현황-전문가 세미나1.jpg [674999 byte]
    플라스틱 대체 종이 포장재 개발 및 상용화 현황-전문가 세미나2.jpg [807684 byte]
    플라스틱 대체 종이 포장재 개발 및 상용화 현황-전문가 세미나3.jpg [882742 byte]
    (191004)보도자료-脫플라스틱 시대 종이 역할을 모색하다.hwp [272384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