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산림과학원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목재 수종식별 DNA 분석기술, 더 빠르고 정확해진다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나성준 메일보내기
    게시일
    2020-03-24
    조회수
    37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수종 식별 DNA 분석기술, 더 빠르고 정확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 고품질·고효율의 목재 DNA 추출법 개발하고 특허출원-
    -「합법목재교역 촉진제도」 지원으로 국내 목재 산업 보호 노력할 것-


    □ 원목이나 제재목은 외형만으로 수종을 식별하기 매우 어렵지만, 앞으로는 목재 DNA 분석기술을 통해 원산지 및 수종 속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전망이다.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국내에 유통되는 주요 침엽수 목재에 대해 식별이 가능한 수종별 DNA 정보를 확보하고, 목재로부터 고품질 DNA를 효율적으로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 이번 연구는 소나무, 구주소나무 등 몇몇 특정 수종만 식별이 가능했던 기존 연구와는 달리 소나무, 낙엽송, 편백, 화백, 라디아타소나무 등 침엽수 총 16종이 모두 식별되는 DNA 정보를 확인하였다.

    ○ 또한, DNA 추출 조건의 개선을 통해 추출에 걸리는 시간을 기존 2일에서 2시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했으며, 방부 및 난연 처리된 목재에서도 분석에 적합한 DNA 추출이 가능해져 고품질의 분석용 DNA를 효율적이며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 이번 연구 결과는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합법목재교역 촉진제도」를 안정적으로 지원하여 목재의 생산, 유통 과정에서 ‘수종 속임’ 등 불법적 행위를 방지하고 국내 목재 산업을 보호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합법목재교역 촉진제도」는 목재류를 수입하고자 하는 경우 생산 국가, 벌채지, 수종 등에 관한 합법 벌채된 목재임을 입증해야 하는 제도이다.

    ○ 우리나라는 목재 수요의 약 85%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수입된 목재를 재가공하여 수출하는 비율이 높음으로 목재 수입 과정에서부터 ‘목재의 합법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이미 미국, EU, 호주, 인도네시아, 일본 등 세계 각국은 공정무역을 실현하고 산림환경의 무분별한 훼손을 막기 위해 합법목재교역 관련 제도를 시행 중이며, 우리나라 또한 2018년 제도 시행 이후, 1년간 시범운영을 거쳐 지난해 10월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정보연구과 홍경낙 과장은 “목재 DNA 분석기술은 목재 수종뿐만 아니라 원산지 등 목재의 이력을 추적하기 위한 핵심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침엽수뿐만 아니라 활엽수와 제재목, 합판 등 다양한 형태의 목재제품에 적용하기 위한 DNA 분석 기술연구를 확대하여 목재 산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목재 수종식별 DNA 분석기술, 더 빠르고 정확해진다 이미지1 목재 수종식별 DNA 분석기술, 더 빠르고 정확해진다 이미지2

    • 첨부파일
      목재 사진.jpg [774377 byte]
      목재 DNA 추출 과정.jpg [136307 byte]
      (200324)보도자료-목재 수종식별 DNA 분석기술, 더 빠르고 정확해진다.hwp [1421824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