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산림과학원 > 알림마당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인공씨천마 ‘톱밥 배양’ 기술, 국내 최초 개발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나성준 메일보내기
    게시일
    2020-03-26
    조회수
    42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인공씨천마 ‘톱밥 배양’ 기술, 국내 최초 개발
    -국립산림과학원, 톱밥을 활용한 인공씨천마 배양 국내 최초 성공-
    -최상급 씨천마의 품질 향상으로 연중 대량생산 가능해져 -


    □ 뇌 혈류장애 개선, 혈중 콜레스테롤 저하, 당뇨 등 각종 성인병에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약용 산림자원 천마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 산림생명공학연구과는 기존 천마 배양법에 비해 배양 기간 및 오염률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톱밥 이용 인공씨천마 배양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 천마는 참나무의 버섯균에 붙어 양분을 받고 자라는 임산물로, 일반적으로 천마를 수확한 후 남는 미성숙 천마(4cm 이하)를 다시 토양에 심어 재배한다. 이러한 기존 배양법은 6개월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고, 참나무 가지의 각종 병원균에 의한 오염률이 최대 30%에 달해 대량생산에 비효율적이었다.

    ○ 또한, 천마는 2013년 연간생산액이 1,259억원에 달했으나 씨천마가 각종 병원균에 감염되며 2017년의 생산액이 315억원으로 70% 이상 크게 감소하는 등 재배 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었다.
    □ 국립산림과학원은 천마의 생산성 및 품질 문제 해결을 위해 참나무와 포플러 톱밥이 혼합된 배지를 이용한 인공씨천마 생산을 시도한 결과, 배양 기간이 2개월로 단축되고 오염율은 5% 이내로 감소되는 것을 확인하였다.

    ○ 이러한 결과는 기존 배양법에 비해 톱밥을 활용할 때 영양분 흡수가 더 활발하게 진행되면서 천마의 생장 속도가 증가하고 병원균에 의한 오염이 감소하게 된 것으로 판단된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공학과 한심희 과장은 “인공씨천마 톱밥재배법을 개발함에 따라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이며 뛰어난 품질의 인공씨천마의 안정적인 생산이 가능해졌다.”면서 “실제 현장에서 필요한 인공씨천마가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연중 대량생산을 위한 시설재배법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인공씨천마 ‘톱밥 배양’ 기술, 국내 최초 개발 이미지1 인공씨천마 ‘톱밥 배양’ 기술, 국내 최초 개발 이미지2

    • 첨부파일
      나뭇가지를 이용한 인공씨천마 생산(기존).jpg [3311927 byte]
      톱밥을 이용한 인공씨천마 생산(개선).JPG [4094276 byte]
      (200325)보도자료-인공씨천마 `톱밥 배양` 기술 국내 최초 개발.hwp [3979776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