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 · 교육

  • 프린트

민족정서의 근원

나무, 믿고 의지했던 안식처

울진 소광리의 당산 소나무
[울진 소광리의 당산 소나무]

안동 길안의 당산 느티나무
[안동 길안의 당산 느티나무]

자연과 인간의 관계를 정중하게 유지시켜주는 매개물 또는 마을 공동체를 묶어주는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던 당산나무는 오늘도 우리의 가슴속에 살아 있다.

목록
관련문의 :
산림자원과 이상직, 031-540-1054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