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산/숲길

  • 프린트

100대명산

성인봉 [풍랑을 이겨낸 겨레의 기상]

  • 소재지 :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서면ㆍ북면
  • 산높이 : 986.5 M
특징 및 선정이유

100대명산 선정이유 다운로드

휴화산인 울릉도의 최고봉으로서 울릉도 모든 하천의 수원을 이루고, 식생이 특이한 원시림이 잘 보전되어 있는 점 등을 감안하여 선정, 울릉도에서는 유일하게 평지를 이룬 나리분지(羅里盆地)와 천연기념물 제189호로 지정(1967년)된 원시림에 유명. 나리동의 울릉국화 섬백리향의 군락은 천연기념물 제52호(1962년)로 지정되어 있음
개관
<성인봉은 우산의 최고봉이다>
울릉도는 섬이다. 섬은 화산으로 이루어졌다. 산이 곧 섬인 것이다. 그런데 산 이름이 없다. 성인봉, 나리봉, 두리봉 같은 봉우리뿐이다.
미륵산, 천두산, 비파산처럼 '산'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들은 성인봉의 부속봉일 뿐 대표성을 갖지 못한다. 울릉도를 포괄하는 산 이름은 없다.
이름은 역사 속에 있다. <삼국사기> 지증왕조에 이사부가 점령했다는 우산국의 우산이다. 따라서 성인봉은 우산의 최고봉이라 하겠다.
900m가 넘는데도 화산지형이라 등산로는 셋밖에 없다. 동굴이나 협곡의 위험지역이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등산은 성인봉 오르기 한 번으로 만족하고 섬 일주 백패킹으로 허전한 마음을 채운다. 비경과 볼거리는 거의 다 거기에 있다. 나아가 배를 타고 섬을 한 바퀴 돌아본다.
최다설지역인 까닭에 겨울에는 산악스키투어도 할 만하다. 성인봉∼나리령 능선의 섬조릿대숲 위를 미끄러져 갈 때는 겨울바다가 정태춘의 '떠나가는 배'를 불러줄 것이다.
지도
상세정보
면적 72평방 킬로미터에 둘레가 44.12킬로미터인 울릉도는 포항에서 뱃길로 188킬로미터 떨어진 섬으로 독도를 포함해서 본토에서 가장 멀리 있는 섬이다. 섬 주변은 대부분 화산암의 해안절벽으로 되어 있는데 바로 이 섬 중심부에 성인봉이 자리해 있다.
작은 땅, 울릉도 위에 하나의 봉우리가 솟아 있으니 성인봉이 곧 울릉도인 셈이다. 울릉도는 오래전부터 왕조들의 정책에 의해 백성들을 살 수 없게 하였던 곳이나 백성들이 몰래 숨어 들어 끝끝내 우리 땅으로 지켜낸 우리 민족의 기상이라고 할 수 있다. 울릉도에 관한 기록은 신라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신라 22대 지증왕 때 울릉도에 관한 기록이 있다. 〈삼국사기〉에는 지증왕 13년에 우산국(于山國)이 항복했고, 하실라 군주 이사부(異斯夫)가 나무로 만든 사자를 싣고 가서 항복을 받았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삼국유사〉의 기록은 조금 다르다. 〈삼국 유사〉에 따르면 아슬라주 동쪽 바다에서 순풍으로 이틀 걸리는 곳에 우릉도(于陵島)가 있고 이 섬에 사는 오랑캐들은 교만하게 바닷물이 깊은 것을 믿고 조공을 바치지 않아 이창 박이종(朴伊宗)이 나무사자로 위협해 항복시켰다고 한다.
울릉도는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해서 누구라도 살기 좋고 모든 것이 풍요롭다. 특히 '3무'라고 해서 도둑,거지,뱀이 없고 '5다'라고 하여 향(香),풍(風),미(美),수(水),석(石))이 많기로 이름나 있다. 해안가로 나가면 구멍바위(공암), 거북바위, 사자바위, 곰바위, 말바위, 국수를 널어놓은 듯한 국수바위 등 기암괴석을 쉽게 볼 수 있다. 성인봉 북쪽 하산 길에 있는 이십 여만 평의 나리분지에는 억새 밭과 나리꽃 군락이 서쪽으로 솟아 있는 알봉(538)과 어우러져 비경을 자아낸다.
울릉도 서쪽 끝 태화동에는 울릉도의 대표적 사당인 성하신당이 자리잡고 있다. 이곳 주민들은 매년 음력 2월에 농사와 어업의 풍년,풍어를 빌고 있다.전설에 의하면 성하신당은 조선 태종 때 안무사로 왔던 김인우가 세웠다고 한다. 안무사 김인우가 심한 풍랑으로 본토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을 때 신의 지시를 받고 젊은 남녀 한 쌍 태하동에 억지로 떼어놓고 본토로 돌아갈 수 있었는데 몇 년 뒤 울릉도에 다시 와 보니 두 사람이 껴안은 채 백골이 되어 있어 그들의 원혼을 달래기 위해 세운 사당이라 한다. 저동에서 봉래폭포로 이어지는 등산로에는 바위틈에서 찬바람이 나오는 〈천연에어컨〉이 땀을 시켜 준다.
천연에어컨에서 정상으로 이어지는 등산로를 따라 약 40분 오르면 세 갈래 물줄기가 원시림을 뚫고 쏟아지는 봉래폭포를 만나게 된다. 나리분지에서 산행이 끝나는 지점인 천부선착장을 따라 서쪽으로 2백미터정도 걷다보면 바위굴 속에서 찬바람이 나오는 풍혈(風穴)이 있다. 봉래폭포쪽 천연에어컨보다 못하지만 여름 땀을 씻어내기에는 충분하다.
목록보기
관련문의 :
산림휴양등산과 전동진, 042-481-4150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