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휴양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휴양
  • 프린트

산림휴양

복자기

복자기

  • 복자기
  • 복자기
  • 안내 :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무환자나무목 : 단풍나무과의 낙엽교목
  • 학명 : Acer triflorum Kom.
  • 분류 : 단풍나무과
  • 서식장소 : 숲 속
나무의 일생

높이 15m까지 자라며 나무껍질이 회백색이고 가지는 붉은빛이 돌며 겨울눈은 검은색이고 달걀 모양이다. 잎은 마주나고 3개의 작은잎으로 구성된다. 작은잎은 긴 타원형의 달걀 모양 또는 긴 타원형 바소꼴로 가장자리에 2~4개의 톱니와 더불어 굵은 털이 있다. 잎자루는 길이 5cm이고 털이 있다.
꽃은 5월에 피고 잡성이며, 3개가 산방상으로 달리고 꽃가지에는 갈색 털이 있다. 열매는 시과로 길이 5cm, 나비1.5cm로 회백색이고 나무처럼 딱딱하며 겉에 센털이 밀생하고 9~10월에 익으며 날개는 둔각으로 벌어진다. 한국 · 중국 · 북동부 등지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복자기는 단풍나무 중에서도 유달리 키가 크게 자라는 낙엽활엽교목이다. 어릴 때는 그늘에서도 잘 자라지만 커서는 햇볕을 좋아한다. 'Acer'는 라틴어로 '단단하다'라는 뜻으로 천천히 자라는 만큼 목질도 치밀하고 견고하며 일명 '나도박달'이라고 불리우며 우리 조상들은 수레의 차축을 만들때 사용했다.
그래서 한자명이 우근자라 하며 또 수피에서 타닌을 채취하여 염색에 이용, 목재는 가구재 · 무늬합판 등 고급 용재로 쓰인다. 단풍나무 중에서 가장 색이 곱고 진하며 세계적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 조경수이다. 요즈음엔 그 빛깔이 좋아 관상수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지만 공해에 약하고 단풍빛은 매년 기온과 습도 등 여러조건에 따라 곱기도 덜 곱기도 하다 보니 밤낮 없이 훤하고 후덥지근한 도시에 가로수로 심어 놓으면 낭패보기 십상이다. 세로로 얇게 벗겨지는 복자기 나무 껍질은 벗는 것으로 치면 복자기나무도 자작나무 못지 않다. 가을단풍이 몹시도 붉으며 복자기 나무의 단풍색은 주홍색이 진한데 자작나무가 백색미인이라면 복자기는 주홍미인인 셈이다. 게다가 나무 속껍질도 황갈색으로 고우며 잎은 항상 3장의 소엽이 하나의 잎자루에 붙어 있는 것으로 잘 구별할 수 있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목록
관련문의 :
산림휴양등산과 강선화, 042-481-4212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