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교육

  • 프린트

숲이야기

측백나무

측백나무

  • 측백나무
  • 측백나무
  • 안내 : 겉씨식물 구과식물아강 구과목 : 측백나무과의 상록교목
  • 학명 : Thuja orientalis L.
  • 분류 : 측백나무과
  • 서식장소 : 산이나 들
나무의 일생

높이 25m, 지름 1m에 달하지만 관목상이며 작은 가지가 수직으로 벌어지며 비늘 모양의 잎이 뾰족하고 가지를 가운데 두고 서로 어긋나게 달리며 잎의 앞면과 뒷면의 구별이 거의 없고 흰색 점이 약간 있다. 꽃은 4월에 피고 1가화이며 수꽃은 전년 가지의 끝에 1개씩 달리고 10개의 비닐조각과 2~4개의 꽃밥이 들어있다. 암꽃은 8개의 실편과 6개의 밑씨가 있다. 열매는 구과로 원형이며 길이 1.5~2cm로 9~10월에 익고, 첫째 1쌍의 실편에는 종자가 들어있지 않다. 한국(단양 · 양양 · 울진) · 중국에 분포한다.

이야기가 있는 나무

측백나무는 예부터 신선이 되는 나무로 알려져 귀하게 대접받던 나무로 사당이나 묘지, 절간, 정원 등에 즐겨 심었는데, 특히 중국에서 사랑을 받은 듯 하다. 측백나무 잎이나 열매를 먹고 신선이 되었다거나 몇 백년을 살았다는 얘기가 많이 전해진다. 옛날 진나라 궁녀가 산으로 도망쳐서 선인이 가르쳐 주는 대로 소나무와 측백나무 잎만 먹고 살았더니 추위와 더위를 모르게 되었을 뿐 아니라 온몸에 털이 난 채로 2백년 이상을 살았다고 한다. 또 적송자라는 사람이 측백나무 씨를 먹었는데 빠졌던 이가 다시 나왔다고 했으며, 백엽선인은 측백나무 잎과 열매를 8년 동안 먹었더니 몸이 불덩이처럼 되고 종기가 온몸에 돋았다가 깨끗이 나았는데 그 뒤로 몸이 가벼워지고 얼굴에서 빛이 나며 결국 신선이 되어 우화등선했다고 한다. 측백나무에는 무덤 속의 시신에 생기는 벌레를 죽이는 힘이 있다. 좋은 자리에 묻힌 시신에는 벌레가 생기지 않지만 나쁜 자리에 묻힌 시신에는 진딧물을 닮은 자잘한 벌레가 생겨 시신을 갉아먹는데 이 벌레를 염라충이라고 부른다. 측백나무 씨앗은 백자인이라 하여 자양강제로 이름 높으며 가을에 익은 열매를 따서 햇볕에 말렸다가 단단한 겉껍질을 없앤 뒤에 쓴다. 심장을 튼튼하게 하고 정신을 안정시키며 신장과 방광의 기능을 좋게 하며 대변을 잘 보게 하는 작용이 있다. 몸이 허약하여 식은땀을 자주 흘리거나 변비, 뼈마디가 아픈 질병 등에 효과가 있다. 측백나무 씨앗으로 만든 술인 백자주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과실주의 하나로 고려 명종때에 만들어 마셨다는 기록이 있다. 측백나무를 이야기하면서 짚고 넘어갈 것이 하나 더 있다. 네덜란드의 화가 '빈세트 반 고호'가 프랑스 프로방스지방의 생 레미에 머무르고 있을 때에 하늘로 타오르는 불꽃같은 검은 나무를 주제로 해서 많은 그림들을 그렸다. 이 그림에 나오는 나무는 일본인들의 오역으로 오랫동안 삼나무로 소개 되었으나, 원래의 제목인 cypress는 분류학적으로 측백나무과에 속한다. 수형이 아름답기 때문에 생울타리, 관상용으로 심는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목록

업무내용은 아래 담당자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담당부서 :
산림교육치유과
담당자 :
임유미
전화 :
042-481-1814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자주하는질문
민원신청
직원안내
법령정보
규제개혁
정보공개
데이터개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