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물정보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생물정보 > 이달의나무와 풀,곤충
    • 프린트

    이달의나무와 풀,곤충

    더위지기

    년/월
     2009년  08월
    분류
     나무
    이름
     더위지기
    학명
     
    지방명
     
    영명
     
    한자명
     
    선정배경
    선정배경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김용하)은 8월의 나무로 무더운 여름철 더위를 지켜준다는 이름을 자니 "더위지기"를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더위지기는 모양이 풀처럼 생겼지만 겨울에도 줄기가 죽지 않고 다음해에 새싹을 돋아내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쑥종류 중에서 유일하게 나무로 분류되는 식물이다.

    일반적 특성
    일반적 특성

     "더위 앞에는 장사가 없다"라는 말처럼 더위를 이겨내기란 참으로 쉽지 않다. 우리 조상들은 더위를 이기기 위해 "족탕(足湯)"이라 하여 계곡에 발을 담그고 보양식을 먹는 풍습이 있었고,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제호탕(醍瑚湯)"이라 하여 매실로 만든 청량음료를 즐겨 마셨다고 한다. 또한 여름철 더위로 인해 몸에 이상 증세가 생기는 경우에는 산과 들에 자라는 익모초의 즙을 내어 먹었다. 익모초는 더위 먹은 몸을 다스리는 약초로 잘 알려진 풀이다. 이외에도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나무 이름에 더위를 지켜준다는 의미로 "더위지기"라는 식물이 있다. 마치 모양은 풀처럼 생겼지만 쑥종류 중에서 유일하게 나무로 분류되며 우리에게는 "인진쑥"이라는 이름으로 친숙한 나무이다.

    더위지기는 국화과에 속하는 낙엽성의 작은 키나무이다. 햇볕이 잘드는 산과 들에 높이 1m정도까지 자란다. 잎은 어긋나며 잎몸은 2회 깃모양으로 깊게 갈라진다. 꽃은 8~9월에 작은 노란색으로 가지 끝에서 핀다. 잎을 손으로 비볐을 때 쑥향기가 매우 진하게 난다. 줄기는 겨울에도 죽지 않고 살아서 다음해에 새로운 싹이 돋아나는데 이 때문에 풀로 속하지 않고 나무로 분류하고 있다.

    쓰임새
    쓰임새

     쓰임은 약용으로 쓰인다. 줄기와 잎을 한자로 "한인진(韓茵蔯)"이라 부르며 고려시대부터 약용으로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주로 쓸개즙의 분비를 촉진하는 작용이 있어 담석증, 감염 및 황달 등의 약재로 쓰여왔다. 최근에는 더위지기를 가루로 분쇄하여 환으로 만든 것을 "인진 쑥환"이라 하여 건강식품으로 판매되고 있다.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자원봉사신청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