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정보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생물정보 > 이달의나무와 풀,곤충
  • 프린트

이달의나무와 풀,곤충

쥐똥나무

년/월
 2010년  06월
분류
 나무
이름
 쥐똥나무
학명
 
지방명
 
영명
 
한자명
 
선정배경
선정배경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김용하)은 6월의 나무로 6월에 진한 향기를 가진 하얀색 꽃을 피우고, 나무이름에 쥐똥이라는 이름으로 한 번 더 웃음 짓게 하는 “쥐똥나무”를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쥐똥나무라는 이름은 열매모양에서 왔는데 가을에 영그는 검은색 열매의 모양이 마치 쥐의 배설물 같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일반적 특성
일반적 특성

 □ 사람과 마찬가지로 식물도 이름이 주는 첫 이미지가 매우 중요하다. 6월에 진한 향기를 가진 하얀색 꽃을 피우는 쥐똥나무는 이름값으로 제몫을 하는 나무이다. 쥐똥나무라는 나무이름은 열매모양에서 왔다. 가을에 영그는 검은색 열매의 모양이 마치 쥐의 배설물 같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하지만 쥐똥나무의 꽃향기에 마음을 빼앗겨 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쥐똥나무라는 이름에 아쉬움이 많다. 하필 혐오스러운 "쥐의 똥"을 나무이름에 붙였냐며 이름을 바꾸자는 이들도 있다. 아름다운 꽃 향기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는 얘기이다. 굳이 반박을 하자면 쥐똥이기에 한 번 더 웃음 지을 수 있고 머릿속에 오래 기억할 수 있지 않을 까 싶다. 선조들의 재치와 위트가 엿보이는 부문이고 역으로 친근감이 있는 이름이 아닐까 생각된다.

□ 쥐똥나무는 전국적으로 해발 700m이하의 낮은 산에 흔히 자라는 작은 키나무이다. 6월초에 긴 꽃줄기에 트럼펫 모양의 작은 꽃이 여러 송이 달리며 품어내는 짙은 향기는 주변을 물들게 할 정도로 진하다. 열매는 7~8mm 정도의 크기로 10월에 검은색으로 영근다. 자연 상태에서는 그늘에서도 자라지만 햇볕을 충분히 받는 곳에서 생장이 빠르고 꽃도 많이 핀다. 토양은 비교적 가리지 않는 편으로 아무데나 심어도 잘 자란다. 번식은 씨뿌리기와 꺾꽂이로 가능하다.

쓰임새
쓰임새

 쓰임은 관상과 약용으로 쓰인다. 생장이 빠르고 잔가지가 많이 나며 맹아력이 강해 갖가지 모양을 만들 수 있어 생울타리용이나 조형수로 이용된다. 주로 도로변, 공원, 학교 등에 조경수로 즐겨 심겨지고 있다. 열매는 자양강장과 지혈효과가 있어 약용으로 사용된다.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민원신청
직원안내
법령정보
산림용어사전
정보공개
데이터개방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