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휴양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휴양
  • 프린트

산림휴양

철쭉

년/월
 2011년  05월
분류
 나무
이름
 철쭉
학명
 
지방명
 
영명
 
한자명
 
선정배경
선정배경

 5월의 나무는 연분홍 꽃으로 가는 발길을 붙잡는「철쭉」을 선정하였다

일반적 특성
일반적 특성

 이른 봄 울긋불긋 산을 물들였던 진달래가 지고나면 산의 곳곳에서 연분홍의 철쭉꽃이 피어난다. 진달래는 잎이 나오기 전에 꽃이 피어 진한 분홍으로 강렬한 느낌을 주는 반면, 철쭉꽃은 연분홍 꽃이 피면서 연두색 잎이 함께 나와 꽃과 잎의 색 어울림이 은은하고 따뜻해 영락없는 봄의 이미지이다.

철쭉은 진달래과의 잎이지는 작은키나무(낙엽관목)이다. 잎은 꽃이 피면서 함께 나오는데 잎의 끝이 주걱처럼 둥글고, 가지 끝에 모여달리는 것이 특징이다. 꽃은 끝이 5개로 갈라진 통꽃으로 암술과 수술이 마치 속눈썹 같이 꽃보다 길게 나온다.

철쭉, 산철쭉, 진달래는 서로 혼동하기 쉬운 식물로는 진달래는 이른 봄에 꽃이 먼저 피고, 잎이 뒤에 나오는 반면, 철쭉과 산철쭉은 잎과 꽃이 동시에 피는 점이 다르다. 그리고 철쭉꽃은 연분홍색이고 잎의 끝이 주걱모양이지만, 산철쭉의 꽃은 연한보라색이고 잎의 끝이 뾰족하다.

철쭉은 몇 개의 다른 이름을 가지는데, 먹을 것이 부족하던 시절, 지천으로 피어 허기를 달랠 수 있었던 진달래를 “참꽃”이라 부르고, 비슷하게 생겼지만 먹을 수 없는 철쭉을 “개꽃”이라 불렀다. 또 진달래가 피고 연이어 피는 꽃이라 하여 “연다래”라고도 한다. 한자이름인 척촉(擲燭)은 가던 길을 더 가지 못하고 걸음을 머뭇거린다는 뜻으로, 철쭉꽃의 아름다움에 반해 더 가지 못하고 우뚝 서서 바라보게 되어 붙여진 이름이라하며, 따라서 정원수로 많이 쓰이며 건위, 강장, 이뇨에 좋아 약용으로 쓰인다.

철쭉꽃을 만져보면, 어린잎과 함께 끈끈한 점액이 묻어나는데, 이는 철쭉꽃이 피는 5월은 온갖 벌레들이 나와 기승을 부릴 때라, 새순을 갉아 먹는 기는 벌레들의 활동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