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휴양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휴양
  • 프린트

산림휴양

소나무류 잎떨림병

소나무류 잎떨림병 상세정보
학명 Lophodermium spp.
영명 Needle cast
일명
목명/과명
분포
가해수종
발생월  
첨부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Lophodermium spp. 이미지
형태
피해

병든 나무는 급격히 말라죽지는 않으나 수년간 계속적으로 피해를 받으면 생장이 뚜렷하게
떨어진다. 습윤한 조건에서 자낭포자를 방출할 수 있으면서 건조에 견딜 수 있는 특이한
구조의 자낭반과 자낭포자를 형성하기 때문에 추우면서 습기가 많은 곳에서 피해가 심하다.
잎떨림병은 주로 15년생 이하 어린 나무의 수관하부에서 발생이 심하며, 강우가 많거나
가을에서 겨울사이의 기온이 따뜻하면 이듬해에 피해가 심하게 발생할 수 있다. 외국의
경우에는 미국의 오대호 지역과 유럽의 중·북부 지역에서 피해가 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크리스마스트리로 사용되는 나무에서는 많은 잎이 떨어지므로 상품의 가치를 크게
떨어뜨린다.
소나무의 수종에 따라 병원균의 종류와 피해의 정도에 큰 차이가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잣나무와 곰솔에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잣나무의 잎떨림병균은 Lophodermium
maximum이며 원산지는 히말라야산맥의 건조하고 추운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에서는 1980년대 경기도 양평, 광릉 등의 잣나무림에서 발생이 심하여 항공방제를 실시할
정도로 큰 피해가 있었으나, 1990년대 중반 이후 이들 지역에서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지 않다.
잣나무에서 잎떨림병이 발생하고 있는 곳은 양구, 창촌, 진부 등 경기도와 강원도의 고산
지역이다. 전국의 해안지역 곰솔에서 발생하고 있는 잎떨림병은 묘포와 조림지의 어린
나무에서 자주 발생하며, 병원균은 아직까지 정확하게 동정되어 있지 않다.

생태
방제법

병든 낙엽은 태우거나 묻는다. 수관하부에서 발생이 심하므로 어린 나무의 경우 풀깍기를 하며
수관하부를 가지치기하여 통풍을 좋게 한다. 6월 중순~8월 중순 사이에 2주 간격으로 베노밀
수화제(benomyl 50%) 1,000배액 또는 만코제브 수화제(mancozeb 75%) 600배액을
살포한다.

기타 <p>null</p>
목록
관련문의 :
산림휴양등산과 강선화, 042-481-4212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