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병해검색

    잣나무 털녹병

    잣나무 털녹병 상세정보
    학명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영명 Blister rust
    일명
    목명/과명
    분포 한국, 아시아, 유럽, 북미
    가해수종
    발생월  
    첨부이미지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이미지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이미지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이미지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이미지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이미지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이미지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이미지 Cronartium ribicola J. C. Fischer ex Rabenhorst 이미지
    형태
    피해

    세계 3대 수목병해의 하나인 잣나무 털녹병은 1854년 러시아의 발틱해 연안에서 처음 발견
    되었으며, 1900년을 전후하여 유럽전역과 북미에 전파되어 스트로브잣나무림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현재 분포지역은 캄챠카반도, 만주, 한국, 일본, 북아메리카 중북부, 유럽 중북부에
    이르는 넓은 지역이다. 우리나라에서는 1936년 강원도 유양군(북한)과 경기도 가평군에서
    처음 발견되었고, 그 후 1965년에 강원도 평창군에서 재발견된 이래 전국의 잣나무림으로
    확산되었으며 1978년에는 총 4,064ha의 잣나무림에 피해를 주었다. 털녹병에 감염된 잣나무와
    중간기주인 송이풀류에 대한 집중적인 제거작업으로 1997년 30ha의 발생이 마지막 면적단
    위의 피해로 기록되어 있다(표 1). 그러나 2003년부터 강원도 양구군 남면과 평창군 진부면의
    해발 약 1,000m에 위치한 잣나무 국유림 중 20ha와 25ha에서 이 병해가 새로이 발생되어
    감염목 및 중간기주에 대한 방제작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의 발생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잣나무털녹병의 발생에 관여하는 여러 환경인자 중 녹병균의 감염특성상 중간 기주의
    밀도의 영향이 가장 크며, 한냉하고 습기가 많은 해발 700m 이상의 임지에서 피해가 심하다.
    15년생 이하의 잣나무에 주로 발생하나 장령목에 발생하는 경우도 있으며 감염된 잣나무는
    2~4년간의 잠복기를 거쳐 줄기에 병징을 나타낸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밝혀진 털녹병의
    기주수목은 잣나무, 스트로브잣나무이며 여름철과 가을철에는 중간기주인 송이풀류, 까치
    밥나무류에 기생한다.

    표 1. 우리나라에서의 잣나무털녹병 연도별 발생면적(ha)

    연도 '80 '85 '90 '91 '92 '93 '94 '95 '96 '97 '98~'02 '05
    발생면적 3,727 2,736 1,278 769 962 467 176 113 50 30 - 38

    자료출처 : 임업통계연보 (산림청)

    생태
    방제법

    이 병해의 방제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병든 나무와 중간기주를 지속적으로 제거하는 것이며,
    수고 1/3까지 가지치기를 하여 감염경로를 차단한다. 발생초기인 4월에 조심스럽게 병든 가지와
    줄기를 잘라내어 임도 또는 공터로 운반 후 땅에 묻거나 소각한다. 이때 가능한 녹포자퇴가
    터지지 않도록 조심하여야 하며, 비닐 등으로 녹포자가 형성된 부분을 감싸고 톱 등으로 절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녹포자퇴가 형성되기 전년도 가을에 가지와 줄기의 녹포자퇴 형성 위치에
    이슬방울이나 콧물모양의 점질물(녹병정자기)이 나타나는데, 이 점질물이 형성된 가지와 줄기는
    발견 즉시 제거하는 것도 녹포자퇴가 발생한 가지 또는 줄기의 제거만큼이나 이 병해의 방제에
    효과적이다. 중간기주인 송이풀류의 자생지에는 잣나무 조림을 피하고 여름포자가 형성된
    송이풀류는 발견 즉시 제거한다. 송이풀류가 자생하는 지역의 잣나무 묘포에서는 8월 하순부터
    10일 간격으로 보르도액을 2~3회 살포하여 담자포자의 잣나무 침입을 막는다.

    기타
    목록
    관련문의 :
    국립산림과학원 정종국, 02-961-266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