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휴양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휴양
  • 프린트

산림휴양

땅강아지

땅강아지 상세정보
학명 Gryllotalpa orientalis(Burmeister)
영명 African Mole Cricket
일명
목명/과명 메뚜기목 / 땅강아지과
분포 한국, 일본, 중국, 대만, 아프리카,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가해수종
발생월  
첨부이미지 Gryllotalpa orientalis(Burmeister) 이미지
형태
  • 성충의 몸길이는 30mm 정도이며 몸은 황갈색 내지 흑갈색이고 온몸에 비단과 같은 털이 덮여 있다.
  • 앞다리는 두더지와 같이 땅을 파는데 알맞도록 강하고 넓적하게 되어있다.
  • 앞날개는 작고 뒷날개는 크며, 날지 않을 때는 가늘고 길게 등위에 접어놓는다.
  • 암컷은 앞날개 중앙에 종맥을 수컷은 시맥을 가지고 있다.
  • 암·수컷 모두 날개 맥에 발음돌기가 10여개 있다.
피해
  • 약충과 성충이 흙속에서 이동하며, 각종 가해수종의 뿌리를 갉아먹고 땅을 들뜨게하여 고사시킨다.
  • 밤에는 지표위에서 묘목 줄기를 잘라 먹거나 새순을 식해하기도 한다.
  • 가해 시기는 주로 5∼6월과 9∼10월이다.
생태
  • 연 1회 발생하고 흙속에서 약충 또는 성충으로 월동한다.
  • 산란기는 5∼7월이며 5∼6월 부화된 약충은 9월 하순∼10월 하순에 우화한다.
  • 성충으로 월동하고 6월 하순∼7월 하순에 부화된 것은 약충으로 월동하여 이듬해 8월 중순∼9월 상순에 우화하므로 2년에 1세대를 경과한다.
  • 땅강아지는 본래 습기를 좋아하며 저지대에 산란하는데 땅속 10∼12cm의 흙집을 만들어 200∼350개의 알을 낳는다.
  • 부화된 약충은 일정기간 동안 흙집 속에서 알껍질을 먹고 자라며 그 이후에도 산란장소를 멀리 떠나지 않고 땅속 10∼30cm에서 우화한다.
  • 성충은 주로 밤에 활동하며 비상시간은 해가 지고 어둠이 깔린 직후 부터 2∼3시간 동안인데 이때 수컷의 울음소리가 중요한 정보교환 수단이 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방제법

화학적 방제
- 이미다클로프리드 입제(2%) 또는 카보퓨란 입제(3%)를 10a당 3.5kg을 살포하고, 흙과 잘 섞은 다음 파종 또는 묘목을 이식한다.
생물적 방제
- 두더지, 딱정벌레 등의 포식성 동물을 보호한다.
- 경화병균, 흑강병균 등을 살포한다.
물리적 방제
- 눈에 보이는 즉시 잡아 죽인다.

기타
목록
관련문의 :
산림휴양등산과 강선화, 042-481-4212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