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문화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문화 > 국가산림문화자산
  • 프린트

국가산림문화자산

국가산림문화자산 거창 갈계숲

담당부서
산림휴양등산과 
작성자
강선화 메일보내기
작성일
2019-01-15 
조회수
388 
키워드
거창 갈계숲
연락처
042-481-4217
지정번호
2018-2 
소재지
경상남도 거창군 북상면 농산리 361-1번지외 1 
내용보기

지정목적 및 사유



덕유산 기슭에서 발원한 원천이 송계를 지나 갈천(葛川)에 이르러 동서로 나뉘어 흐르면서 시냇물이 자연섬을 만들고 느릅나무, 소나무, 느티나무 등이 우거져 아름다운 풍치를 이루고 있으며, 조선 명종때 (儒賢) 석천 임득번(林得蕃)과 그의 아들 효간공, 갈천 임훈 등 삼형제와 문인들이 시를 지으며 노닐던 곳으로 숲안에는 가선정, 동계정, 병암정, 신도비 등이 세워져 지조 높은 선비들의 학덕을 기리고 있는 곳으로 국가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하여 지속적으로 보호·관리하고자 한다.



설명자료



북상 갈계숲은 풍류를 아는 옛 선비들이 노닐던 숲으로 그 성품이 서려있는 가선정, 도계정, 병암정 등 특색 있는 정자가 3개가 있다. ‘가선정’에서 갖가지 풍류를 표현한 단청이 잘 표현되어 있으며 주련으로 걸려있는 임훈선생의 칠언절구가 발길을 붙잡으며, ‘도계정’은 남성적 기풍을 느끼게 하는데 밤과 낮의 기온차가 높은 거창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방이 있는 정자이다. 또한 가장 낡고 초라해보여 그냥 지나치기 쉬운 ‘병암정’은 정자에 오르는 순간 탄성을 지어낼 정도의 화려한 조각과 아름다운 단청을 볼 수 있다. 덕유산 기슭에서 발원한 원천이 송계를 지나 갈천(葛川)에 이르러 동서로 나뉘어 흐르면서 시냇물이 자연섬을 만들고 수목이 우거져 아름다운 풍치를 이루고 있는 곳으로 조선조 명종때 유현(儒賢) 석천 임득번(林得蕃)과 그의 아들 효간공, 갈천 임훈 등 삼형제와 문인들이 시를 지으며 노닐던 곳으로 숲안에는 가선정, 도계정, 병암정, 신도비 등이 세워져 지조 높은 선비들의 학덕을 기리고 있음. 갈천선생 호를 따서 세워진 가선정이 있어 가선림이라고도 하고 마을 이름을 따 차내숲이라고도 부르며 청학교가 놓인 뒤 청학림이라고도 하는데, 임정 가선림 청학림 모두 학덕 놓은 선비를 가리키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주소



경상남도 거창군 북상면 농산리 361-1번지외 1



소유자



국(산림청)

  •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