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MBC-뉴스투데이대전-왕도토리개발-4월12일
  • 등록일2011-04-29
  • 작성자대외협력과 / 지정훈
  • 조회14472

◀ANC▶
기존 도토리보다
수확량이 3배 가까이 많은
신품종 도토리가 개발됐습니다.

서천군은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신품종 도토리를 활용한 전국 최대의
도토리 산지 명성을 유지해 간다는 계획입니다.

임양재 기자.

◀END▶

서천 판교농협의 도토리 묵 제조공장입니다.

이 공장은 국내 도토리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판교 등지에서 수확된 도토리로
하루 300-400kg의 묵을 생산해
전국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도토리가 해갈이를 하는 데다
최근 농촌 고령화로 수확이 원활치 못하면서
원료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INT▶차대은 조합장-서천 판교농협-
"경북 의성 등 다른 지역에서 원료수급해야.."

서천군은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국립 산림과학원과 손을 잡았습니다.

지난 95년부터 품종 개발에 나선
국립산림과학원은 기존 도토리와는 비교할 수 없는 높은 생산성을 가진 왕도토리 신품종
"금수라 1호"를 개발했습니다.

◀INT▶김태수 산림자원육성부장
-국립산림과학원-
"크기와 무게 등이 게임이 안된다"

서천군은 왕도토리 신품종을 올해부터
앞으로 5년동안 50헥타르에 2만그루를
심을 계획입니다.

◀INT▶나소열 서천군수

사양길에 접어든 국내 도토리산업이 신품종의 등장으로 새로운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奐?최대의
도토리 산지 명성을 유지해 간다는 계획입니다.

임양재 기자.

◀END▶

서천 판교농협의 도토리 묵 제조공장입니다.

이 공장은 국내 도토리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판교 등지에서 수확된 도토리로
하루 300-400kg의 묵을 생산해
전국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도토리가 해갈이를 하는 데다
최근 농촌 고령화로 수확이 원활치 못하면서
원료수급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INT▶차대은 조합장-서천 판교농협-
"경북 의성 등 다른 지역에서 원료수급해야.."

서천군은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국립 산림과학원과 손을 잡았습니다.

지난 95년부터 품종 개발에 나선
국립산림과학원은 기존 도토리와는 비교할 수 없는 높은 생산성을 가진 왕도토리 신품종
"금수라 1호"를 개발했습니다.

◀INT▶김태수 산림자원육성부장
-국립산림과학원-
"크기와 무게 등이 게임이 안된다"

서천군은 왕도토리 신품종을 올해부터
앞으로 5년동안 50헥타르에 2만그루를
심을 계획입니다.

◀INT▶나소열 서천군수

사양길에 접어든 국내 도토리사업이 신품종의 등장으로 새로운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방송일
2011-4-12
방송매체
카테고리
뉴스
첨부파일
  • MBC-뉴스투데이대전-왕도토리개발-4월12일.jpg [228.6 KB] File Download
  • MBC-뉴스투데이대전-왕도토리개발-4월12일-1.wmv [14.3 MB] File Download
  • MBC-뉴스투데이대전-왕도토리개발-4월12일-1.wmv.mp4 [10.1 MB] File Download
  • MBC-뉴스투데이대전-왕도토리개발-4월12일-1.wmv.webm [9.0 MB] File Download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