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잘 가꾼 숲이 보물(KBS1)
  • 등록일2011-04-13
  • 작성자대변인실 / 이래호
  • 조회6587

잘 가꾼 숲이 보물(KBS1)
나무심기에 열심인 나라가 독일인데요 수백년 가까운 숲은 휴식공간에 그치는 것이 아니고 막대한 부가가치 또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내고 있습니다.
베를린 특파원 입니다.


베를린의 한 아파트 단지, 주민들이 단지 한복판의 아스팔트를 걷어내고 묘목을 심고 있습니다.
단지 내 숲 만들기 사업의 첫 삽을 뜬 겁니다.
<인터뷰> 마샤 (6살): "숲의 나무들에서 과일을 따고 싶어요."
식목일이 아니어도 묘목 시장은 늘 인파로 북적댑니다.
나무를 베어내고 대지를 만들면 다른 지역에 새로운 숲을 조성해야 할 만큼, 법규도 엄격합니다.
이런 노력으로 독일 국토의 3분의 1이 숲으로 채워졌고, 지구 둘레, 한 바퀴 반을 넘는다는 숲 속의 산책길도 만들어졌습니다.
<인터뷰> 마틴(산림청 관리관): "오늘 우리가 심는 나무는 다음 세대에게 숲이 주는 즐거움과 혜택을 안겨줄 겁니다."
독일 숲의 80% 정도는 2백 년 이상 오래된 역사를 자랑합니다.
이렇게 가꿔온 나무들은 막대한 부가가치와 일자리도 창출하고 있습니다.
목재를 쓰는 건축과 가구, 난방과 전기를 생산하는 바이오 에너지 등 13만여 기업이 한해 260조 원의 매출을 거두고 있습니다.
숲이 만든 일자리 백20만 개로, 독일이 자랑하는 자동차 산업보다 많습니다.


방송일시 : 2011. 4. 6
방송매체 : KBS1 뉴스광장



방송일
20110406
방송매체
KBS
카테고리
첨부파일
  • 6.잘가꾼숲이보물_2.jpg [214.4 KB] File Download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