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프린트하기
산림청, 산사태 피해지 우기 전 복구 완료 및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
  • 작성일2024-06-03
  • 작성자산사태방지과 / 이진호 / 042-481-4274
  • 조회123
  • 음성듣기
    음성듣기

산림청, 산사태 피해지 우기 전 복구 완료  및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 이미지1 산림청, 산사태 피해지 우기 전 복구 완료  및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 이미지2


산림청, 산사태 피해지 우기 전 복구 완료 및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여름철 자연재난(풍수해, 폭염)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하는 사전대비 T/F에 참여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T/F는 5차례에 걸쳐 △산사태 등 사면붕괴 △하천재해 △지하 공간 침수 △재해복구사업장 및 폭염 등에 대한 안전관리 사항을 논의하고, 사고 발생 위험에 대한 점검과 대응책을 마련해 여름철 자연재난을 사전대비 한다.

산림청 핵심 추진사항은 산사태 등 사면붕괴에 대비해 산사태 발생 우려지역(산사태취약지역), 임도, 산림피해 복구지역 등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을 이행하고, 산사태피해지에 대한 복구를 신속하게 추진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여름철 집중호우 및 태풍 ’카눈‘ 등의 영향으로 산사태 피해가 발생한 지역은 올해 장마가 시작되기 전까지 복구사업을 완료하기 위해 총력 대응할 예정이다.

지난해는 극한 호우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약 2배 증가한 2,410건(459ha)의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림청은 복구사업 물량 급증, 봄철 강수 증가 등의 어려운 여건에도 산사태 복구사업이 지연되지 않도록 동절기에 설계를 완료했고, 3월 해토 즉시 복구사업에 착공했다.

또, 4월부터는 매월 추진상황 점검회의와 매주 복구 진도를 점검해 현장에서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없도록 관리했다.

그 결과 5월말 전국 산사태 복구사업 공정률은 73%로 나타났으며, 장마 시작 전까지 복구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6월초 현장점검 후 공정률이 부진한 사업장 및 대규모 피해지는 중장비를 추가 투입하는 등 우기 전 사업이 완료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박영환 산사태방지과장은 “장마철 전에 복구사업이 모두 완료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라며, “국민의 걱정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산사태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 사진1. 영주시 풍기면 삼가리 산사태 복구지.jpg [7.5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사진2. 여름철 자연재난 사전대비 TF 대책 발표.jpg [2.6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40602) 보도자료_산림청, 산사태 피해지 우기 전 복구 완료 및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hwp [429.5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40602) 보도자료_산림청, 산사태 피해지 우기 전 복구 완료 및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hwpx [402.7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40602) 보도자료_산림청, 산사태 피해지 우기 전 복구 완료 및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pdf [180.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